/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찐건나파블리와 이동국과 시안이 만나 카타르 월드컵의 생생한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457회는 '아빠는 국가대표'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찐건나파블리와 이동국과 시안이 카타르 월드컵 직관에 나선다.

이동국 아들 시안은 대박이라는 이름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순둥순둥한 막내로 사랑을 받았다. 3년 만에 재회한 찐건나블리와 시안이 붉은 악마로 변신해 대한민국을 향한 응원 열정을 불태웠다고.

이날 찐건나파블리는 이동국, 시안 부자와 '슈퍼맨이 돌아왔다' 9주년 기념으로 카타르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나은은 비행기 이륙 전 엄마와 통화하며 효녀 나은의 면모를 뽐낸다. 나은은 엄마에게 "비행기 안에 담요도 있고 베개도 있어요. 카타르에 갈 때까지 볼 TV도 있어요"라며 사소한 것까지 상세히 설명해 엄마를 안심시키며 사랑 가득한 모습으로 의젓함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어 카타르에 도착한 찐건나파블리와 이동국,시안 부자는 월드컵 한국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 직관에 나선다. 공개된 스틸 속 아이들과 아빠는 'GO! 대한민국!'이라고 적힌 붉은 색 티셔츠를 입고 붉은 악마로 변신해 응원 열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건후는 응원 단장으로 변신해 목청이 터져라 대한민국을 외치는가 하면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라 응원하는 거예요"라며 애국심까지 불태우며 응원에 열중했다고. 건후의 응원 열정에 우루과이 전을 응원하던 현지인들마저 미소 지으며 "대한민국이 무슨 뜻이에요?"라고 물어 한국의 이름까지 널리 알렸다는 전언.

축구 선수 꿈나무 시안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축구 해설자로 변신해 축잘알 모습을 보인다. 시안은 아빠 이동국과 진지하게 경기를 직관한다. 시안은 "저기가 손흥민 존인데. 저건 오프사이드"라며 평소 손흥민 선수가 골을 잘 넣는 구역을 파악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축구의 규칙까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직접 눈으로 월드컵을 직관하던 시안은 "저도 커서 월드컵 나가볼래요"라며 국가대표 출전을 희망해 전 국가대표 축구 선수 아빠 이동국을 흐뭇하게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