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방송 화면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방송 화면


가수 정동원이 '국민 남친'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네이버 Now. 오리지널 예능 '걍나와'에는 가수 정동원이 출연했다. '걍나와'는 다양한 분야의 셀럽들이 출연해 네이버 지식iN을 토대로 MC 강호동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

이날 방송에서 정동원은 '걍나와' 역대 최연소 게스트 타이틀로 출연했다. 정동원은 자신의 '최연소' 타이틀에 대해 "세종문화회관에서 단독 콘서트를 한 최연소 아티스트다. 고향 하동에 제 이름으로 된 정동원 길이 있는데 이것도 최연소"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이 타이틀(최연소)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정동원은 지난 1일 발매한 새 앨범 '사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그간 앨범을 발매하며 성장 과정을 많이 담았는데 이번에는 남자답고 멋있는 걸 하고 싶어 분위기를 더 잡아봤다"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방송 화면
/사진=네이버 NOW. '걍나와' 방송 화면
강호동이 정동원에 대해 'Z세대 국민 남친'이라고 칭했다. 이에 정동원은 "맞다. 내가 국민 남친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사실 신조어나 스마트폰 같은 것들을 사용하는 데 익숙지 않다"며 의외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강호동과 함께한 신조어 게임에서 캘박, 스스재 등 줄임말 문제의 정답을 맞히며 Z세대로서의 센스를 보여주기도 했으며 모르는 문제에는 재치 있는 입담으로 상황을 모면하며 예능 캐릭터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정동원은 "연달아 콘서트가 매진되는 등 많은 사람의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데 부담스럽지 않나?"라는 물음에 "그럴 때마다 '뭐 어때'라는 생각한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잘하면 된다고 생각하려 한다. (많은 슬럼프를 겪은 뒤) 요즘은 정말 행복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동원은 강호동과 함께 신곡 '뱃놀이' 댄스 챌린지에 도전하며 쉽고 재치 있는 안무와 중독성 있는 리듬감으로 호응을 끌어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