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떠오르는 다작배우 윤병희가 송중기, 전여빈의 미담을 공개한다. 또 그는 드라마 ‘빈센조’ 화제의 유행어 “변호사녬”이 탄생하게 된 비화도 밝힌다.

오늘(7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안재욱, 신성우, 윤병희, 다나카(본명 김경욱)가 출연하는 ‘스타는 내 가슴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윤병희는 영화 ‘범죄도시’ 시리즈, 드라마 ‘스토브리그’, ‘빈센조’, ‘우리들의 블루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등 화제작마다 출연해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하며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라디오스타’에 첫 출격한 윤병희는 올해에만 13개 작품에 출연한 사실을 공개하며 MC들과 게스트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 작품 신스틸러로 활약한 그는 심지어 사극에서 이 역할까지 소화했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이어 윤병희는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빈센조’ 뒷이야기를 전한다. 그는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송중기, 전여빈에게 심쿵하게 된 사연을 이야기한다. 또한 드라마 속 화제의 유행어 “변호사녬”이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에피소드도 공개한다.

윤병희는 연기 활동을 하면서 자신을 향해 필터링 없이 독설을 날리는 모니터링 요원이 있다고 귀띔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윤병희는 ‘논현역 이선균’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신분을 숨기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이와 함께 박명수와 신성우를 감동시킨 성대모사 실력을 ‘라디오스타’에서 대방출할 예정이다.

여기에 윤병희는 도플갱어급으로 똑 닮은 연예인 남창희를 만났던 에피소드를 밝힌다. 그 후일담을 듣고 녹화장이 빵 터졌다는 후문.

윤병희를 심쿵하게 만든 송중기, 전여빈의 미담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