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컨하우스' /사진제공=KBS
'세컨하우스' /사진제공=KBS


‘잉꼬부부’ 최수종, 하희라가 결혼 29년 만에 새로운 신혼집을 완성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세컨 하우스’에서는 최수종과 하희라가 강원도 홍천의 세컨 하우스에서 핑크빛 가득한 힐링을 만끽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서 두 사람은 리모델링을 마친 세컨 하우스에 첫 입주 하며 기쁨과 설렘을 폭발시킨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세컨 하우스를 꾸미고 가꾸며 편안한 쉼터로 완성해가는 모습이 공개된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아궁이의 연기를 온몸으로 맞으며 ‘멘붕’에 빠졌던 두 사람은 이날 초대형 연통 설치로 보수 공사에 나선다. 최수종은 사람 키의 두 배가 넘는 높이의 연통을 직접 조립하며 다시금 열정을 불사르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그러나 조립보다 더 큰 난관은 설치였다고. 커다란 연통을 세우기 위해 두 사람은 팀워크를 발휘해보지만 예상치 못한 일촉즉발의 상황을 맞게 된다. 우여곡절 끝에 성공하자 하희라는 “내 키의 몇 배가 되는 걸 올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라며 만세를 불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하희라는 이날 특별한 의미가 담긴 감성 문패를 준비해 최수종을 깜짝 놀라게 한다. ‘다솜가’라는 글씨가 예쁘게 쓰인 문패를 달면서 두 사람은 29년 전의 신혼 시절을 떠올리기 시작했다고.

최수종은 “29년 만에 신혼집처럼 꾸몄다. 사실 늘 신혼 같은 마음”이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고, 하희라는 “오히려 신혼 때는 지방촬영이 많아 며칠 만에 본 적도 많다”라며 함께 하는 시간이 소중한 현재의 행복을 만끽했다고 해 두 사람의 전원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이날 최수종은 하희라를 향해 “내 키가 20cm만 컸으면 당신 나 못 만났어”라며 허세를 폭발시켰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나아가 최수종은 세계 제패까지 꿈꿨던 사연까지 깜짝 공개한다고 해 무슨 사연이었을지 호기심을 더한다.

최수종-하희라가 사랑으로 만들어가는 제2의 신혼집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세컨 하우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