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달콤한 연애를 즐기던 한지현이 배인혁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치얼업'에서는 도해이(한지현 역)가 박정우(배인혁 역)에게 이별을 통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해이는 자신을 믿어주는 박정우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도해이는 집 앞에서 박정우와 함께 달콤한 시간을 보내던 중 엄마 성춘양(장영남 역)과 진선호(김현진 역)를 발견했다. 도해이는 "어떻게 두 사람이 같이 와?"라고 질문했다. 성춘양은 박정우와 함께 진선호를 데리고 집으로 올라갔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진선호는 박정우에게 담담하게 도해이를 향한 자기의 마음을 털어놨다. 진선호는 "저 해이 좋아했어요. 뺏으려고 했어요. 솔직히 자신 있었거든요"라고 밝혔다. 이어 "이쯤에서 그만하는 게 맞다 싶어서요. 여기서 더하면 해이도 곤란해 할 것 같고, 지금 당장은 해이랑 있는 게 좋아서 포기하기로 했어요"라고 덧붙였다.

도해이와 박정우는 본격적인 연호전에 앞서 호경대 응원단장 이하진(정신혜 역)의 제안으로 함께 방송 출연을 했다. 그 과정에서 도해이는 제작진의 요청에 인터뷰하게 됐지만, 이는 재벌 4세 이하진을 이슈화시키고자 세 사람의 연애사를 이용하려는 제작진의 농간이었다. 이를 알게 된 진선호는 박정우에게 살짝 귀띔해줬다.

도해이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불편한 질문에 "하진 언니 예쁘고 대단하고 제가 존경하는 사람이에요. 그런데 신경 안 쓰려고요. 제 자체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는데 나 자신을 부끄러워하며 살고 싶지 않아요. 저도 제법 괜찮은 사람이거든요"라고 대답했다. 도해이는 박정우와의 연애를 시작한 뒤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무엇보다 전 남자친구 박정우의 변화가 이하진의 질투심을 자극했다. 급기야 이하진은 이어달리기 마지막 주자로 자신의 이름을 넣을 만큼 도해이를 견제했다. 하지만 치열한 접전 끝에 연희대가 승리했고, 이하진은 "박정우가 규칙을 다 깨고 의외다. 과거에서 벗어나 현재를 살게 된 거. 박정우를 이렇게 만든 도해이의 매력이 뭐야?"라며 박정우의 변화를 받아들였다.

단원들의 한층 깊어진 관계는 응원단 테이아를 성숙하게 만들었다. 기운찬(이정준 역)은 자신을 위로해주는 최소윤(한수아 역)에게 "앞으로는 날 꾸며내지 않아도 괜찮은 사람을 좋아하려고"라며 은근히 진심을 고백했다. 주선자(이은샘 역)와 김민재(현우석 역)는 각각 메이크 오버와 바나나우유를 선물하며 호감을 이어갔다. 또한 도해이와 박정우는 "난 요즘 하루하루가 기념일 같아"라며 달콤한 연애를 즐겼다.

하지만 도해이와 박정우에게 뜻하지 않은 위기가 찾아왔다. 도해이가 박정우에게 돌연 "헤어지자"라며 이별을 통보한 것. 도해이는 '언제나처럼 이럴 거였으면 기대하게 하지 말았어야지. 그렇게 반짝이지 않았다면, 이렇게 행복하지 않았더라면 익숙한 배신이 덜 아팠을 텐데'라고 생각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