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이경규가 딸 이예림을 위해 유산인 맛집 리스트를 물려준데 이어 생애 첫 김장에도 도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직접 김치 담그는 법을 배우기 위해 빅마마 이혜정을 만난 이경규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경규는 결혼 후 첫 겨울을 맞은 딸 이예림 부부가 김치를 사먹을 것이라며 "이 씨 가문의 전통을 살릴 수 있는 김치 비법을 배워야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에 빅마마 이혜정을 찾아가 김치 담그는 방법을 배웠고, 이혜정은 이경규를 향해 "딸 시집 보내는 심정이 궁금하다. 아들은 장가 보내니까 속이 시원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빵과 빵 사이에 잼이 빠진 느낌이다. 남편분과 사이가 뻑뻑해질 것"이라고 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이혜정은 창원에서 지내고 있는 예림을 두고 "너무 멀리 시집갔다. 하나 뿐인 딸인데. 얼마나 보고 싶고 서운하겠냐"고 말했다. 그러나 이경규는 "서운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집에 누워있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속 터지겠나. 사위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배추김치부터 단감김치까지 배운 이경규는 "예림이가 칼질을 할 수 있을까?"라면서 "그래서 제가 가서 해줘야죠"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혜정은 "듣도 보도 못한 아빠가 준 김치다. 성공 여부와 상관없이 특별한 김치"라며 "나도 이 마음을 배워서 남편을 부추겨보겠다"고 말했다.

이혜정이 전수한 김치 비법을 수첩에 적어 예림의 창원집으로 향한 이경규는. 그의 예상대로 예림은 아직 집 근처 시장이 어딘지도 알지 못해 이경규를 속터지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