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 김호중의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태국으로 해외 역조공을 떠난 복덩이 남매 '일일 매니저' 허경환의 활약상을 공개한다.

지난 주 홀로 태국행 출국길에 오른 '여행 신생아' 송가인을 위해 ‘동남아 전문가’ 허경환이 깜짝 가이드로 등장했다. 허경환은 공항의 모든 것이 서툰 송가인의 탑승 수속부터 출국 심사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한편, 허세 가득 '허가이드표' 여행 꿀팁을 전수하기도 해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의 ‘글로벌 복 배달’ 임무를 완수하기 위한 태국 방콕에서의 본격적인 여정이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복 배달의 하이라이트 '태국 교민 노래자랑 대축제'가 열리기 전, 송가인과 김호중의 목 상태가 심상치 않아 위기에 몰리게 된다.

‘복덩이 남매’는 좋지 않은 목 상태에도 선곡과 연습에 몰두하며 공연 준비에 힘을 쏟고, 이들의 ‘일일 매니저’로 나선 허경환이 긴장한 복남매의 컨디션을 알뜰살뜰 챙기며 공연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허경환은 공연을 무사히 마치기를 기원하며 태국 유명 관광지 ‘왓 포’에 방문하기도. 그런데 불상을 보며 공연 무사 기원을 빌고 돌아온 허경환의 종교는 사실 ‘기독교’였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현장은 웃음바다가 된다.

세심한 가이드에 이어 공연 MC까지 볼 허경환을 위해 복덩이 남매는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다. 김호중이 준비한 ‘태국 교민 노래자랑 대축제’ MC 허경환을 위한 맞춤 선물의 정체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복덩이들고(GO)'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