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김혜수가 배인혁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힌 가운데, 권력을 잃은 김해숙이 자결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슈룹'에서는 화령(김혜수 역)이 세자(배인혁 역)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모습과 대비(김해숙 역)가 자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화령은 폐비 윤 씨(서이숙 역)를 만났다. 폐비 윤 씨에게 남은 마지막 아들 권 의관이자 이익현의 죽음을 알리기 위한 것. 화령은 "궐에서 죽었습니다. 결국 복수는 실패했고, 이제 당신 안위마저 위태로워졌습니다"고 말했다. 폐비 윤 씨는 "상관없습니다. 이제 내겐 더는 살 이유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화령은 "이익현의 소생이 살아있습니다"고 알렸다. 이어 "역모에 가담한 의성군(강찬희 역)입니다"고 덧붙였다. 폐비 윤 씨는 "제게 빚이 있지 않으십니까"라고 말했다. 앞서 폐비 윤 씨는 화령에게 "제가 나중에 청을 하나 하게 되면 그 청은 무조건 들어주십시오"라고 했다. 폐비 윤 씨는 "익현이의 소생을 살려주십시오. 그것이 제 청입니다"라고 부탁했다.

대비(김해숙 역)는 이호(최원영 역)에게 "지금 불씨를 꺼트리지 않으면 언젠간 화마가 닥칠 겁니다"고 말했다. 이호는 "그 아이는 제가 처음으로 품에 안은 자식입니다"고 했다. 대비는 "의성군은 이익현의 핏줄이랍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호는 "결정은 제가 합니다. 이 용상을 지키는 것 또한 제 방식대로 할 것입니다"고 말했다.

대비는 "뭘 그렇게 어렵게 생각하십니까. 걸리적거리는 것들은 다 없애면 됩니다. 그것이 나만의 방식입니다. 내가 그렇게 주상을 용상에 앉혔드렸답니다. 그들의 피가 헛되지 않도록 성군이 되시면 됩니다"고 말했다. 이호는 "더 이상 제 용상에 피를 묻히지 않을 겁니다. 어마마께서 20년 전에 묻힌 피비린내가 여전히 진동하니까요"라고 맞섰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또한 대비는 "태인 세자를 죽인 게 어미라고 밝히기라도 하시겠습니까? 어디 한 번 해보시지요. 허나 그 사실을 밝히는 순간 스스로 용상의 정당성을 부정하게 되는 겁니다. 주상이 인정하지 않으면 누가 주상이 임금이라고 인정하겠습니까? 내 유일한 실수는 그때 이익현을 살려둔 겁니다. 주상은 이 어미의 실수를 반복하지 마세요"라는 말을 남겨두고 자리를 떴다.

세자(문상민 역)는 "아바마마 정녕 이대로 끝내시려는 겁니까. 태인 세자의 죽음을 전말을 밝혀야 형님이 억울하게 독살당했다는 사실을 밝힐 수 있사옵니다"고 말했다. 이호는 "내가 결단하여 진실을 밝힌다고 해도 그 어떤 증거도 남아있지 않다. 말뿐인 진실 그걸로 무얼 할 수 있겠느냐?"라고 물었다. 세자는 "가장사초를 아바마마께서 가지고 계시지 않습니까?"라고 되물었다. 이호는 "가장사초에는 정황만 있을 뿐이다. 그것만으로는 진실을 밝힐 수 없어"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대비는 이호와 화령 앞에서 세자빈(오예주 역)을 언급했다. 대비는 "세자빈의 문제가 더 심각합니다. 후사를 보지 못하는 빈궁을 그냥 두고 보시렵니까"라고 했다. 이때 어의가 등장했다. 알고 보니 화령이 부른 것. 대비는 세자빈의 유산을 계획했으나 화령에게 발각됐다. 어의는 화령은 "세자빈이 안정기에 들어들 때까지 회임 사실을 숨겨왔습니다. 그것이 복중 태아를 지키는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대비는 "다 거짓말입니다. 이 어미의 말을 믿으셔야 합니다"고 했다. 하지만 이호는 대비에게 그만하라고 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화령은 이호에게 세자(배인혁 역) 독살의 증거를 넘겼다. 이호는 진실 앞에서 주저했다. 화령은 "전하께서 여전히 20년 전 그날에 머물러 계신 듯합니다. 저는 압니다. 전하께서 그 자리를 지키시기 위해 어떻게 살아왔는지"라며 "설사 과거의 일을 다 밝힌다고 해도 전하께서 성군이라는 사실을 절대 달라지지 않을 겁니다. 그건 제가 알고 하늘이 알고 이 나라 백성들이 알 것입니다"고 말했다. 화령은 "부디 국왕으로서 과거를 바로 잡으시고 진실을 기억해주시길 청하옵니다. 억울한 이들을 복원하시고 태인 세자와 세자가 독살당했다는 것을 역사에 남겨주십시오. 이것이 제가 전하를 지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설명했다.

결국 대비는 잃어버린 권력 앞에 눈을 감았다. 그는 대례복을 입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대비는 "그 누구도 나를 벌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화령은 대비가 있는 곳을 향해 절을 올리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화령은 "이제 마마의 시대는 끝났습니다. 이제 악행의 굴레에서 벗어나십시오. 가련했던 어미를 떠나보내는 마지막 인사"라고 했다.

계성 대군(유선호 역)은 "나답게 살고 싶다"며 출궁했다. 방송 말미 빗길을 걷던 화령에게 세자가 우산을 들고 다가왔다. 세자는 우산을 화령 쪽으로 기울였고, 화령은 그런 세자를 쳐다봤다. 그렇게 두 사람은 서로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어줬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