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온아빠들' /사진제공=MBC
'물건너온아빠들' /사진제공=MBC


김나영이 두 아들 신우, 이준의 대학교 등록금을 위해 아이들에게 주식 계좌를 만들어줬다고 고백한다. 또 이탈리아 아빠 알베르토는 “15살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넘사벽 아르바이트 이력을 공개한다.

오늘(4일) 방송되는 MBC 예능 ‘물 건너온 아빠들’ 13회에서는 MC들과 아빠들이 아이들의 경제관념 키우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한국프로야구 레전드 투수 미국 아빠 니퍼트의 두 아들 6살 라온, 5살 라찬 형제가 생애 첫 심부름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형제가 슈퍼에서 계산하는 모습을 보던 니퍼트는 “아이들이 아직 돈의 개념을 잘 모른다”며 걱정하고, 김나영 역시 “첫째 신우도 7살인데 아직 돈의 개념을 모른다”며 공감한다.

영국 아빠 피터는 11살 지오, 8살 엘리가 “용돈 관리가 극과 극”이라고 밝혀 눈길을 끈다. 또 피터는 “지오의 용돈을 절반으로 줄였다”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물 건너온 아빠들’ 육아 반상회에서는 ‘내 아이의 경제관념! 언제부터 어떻게 가르칠까?’라는 주제를 두고 아빠들이 다양한 의견을 공유한다. 장윤정은 “요즘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용돈을 스스로 관리하게 해주고 주식도 교육한다더라"며 아빠들의 경제 교육 방법을 묻는다.

김나영은 “신우, 이준의 대학교 등록금을 위해 아이들 이름으로 주식 계좌를 개설했는데, 하필 고점일 때 사서”라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 시킨다.

또 아빠들은 아르바이트로 경제 개념을 쌓은 경험을 들려준다. 이탈리아 아빠 알베르토는 “15살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며 워터파크, 대형마트부터 플라스틱 부품 공장까지 MC들과 아빠들을 깜짝 놀라게 한 넘사벽 아르바이트 이력을 소개한다.

아제르바이잔 아빠 니하트는 대학교 재학 시절, 시위 덕분에 돈을 벌게 된 뜻밖의 사연을 소환한다. 니하트의 이야기를 듣던 장윤정은 “공무원이 아니라 사업을 해야 했다”며 감탄사를 남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물 건너온 아빠들’ 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