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이성민이 뇌병변 진단을 받았다.

지난 3일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는 진양철(이성민 분)이 진도준(송중기 분)과 본격적으로 대립하는 모습이 담겼다.

진양철(이성민 분)은 미라클의 진짜 주인으로 자신을 찾아온 진도준(송중기 분)에 경악했다. 진양철은 "오세현(박혁권 분)의 뒤에 숨어있던 대주주가 정말 너냐. 최서방을 앞세워서 나를 욕보이고 새서울타운 사업권을 가져간 게 도준이 네가 한 짓이냐. 내한테 겁없이 덤벼든 금마가 이 진양철이 막내 손주 진도준이 네가 맞나"라고 물었다. 진도준은 덤덤하게 "네 할아버지. 모두 다 미라클 대주주로 제가 내린 결정입니다"라고 답했다.

격분한 진양철은 "이러면 내가 장손도 아닌 너한테 순양을 물려줄 거라 생각했냐"라고 고함을 쳤다. 이에 진도준은 "아뇨. 제가 순양을 살 생각이다. 제 돈으로"라고 말했다. 진양철이 "어린 나이에 백억이 넘는 돈을 주물러 보니 돈이 우습냐"라고 하자 진도준은 "언젠가는 큰아버지가 물려받겠죠. 장자승계는 할아버지의 원칙이니까"라면서도 "진씨 성을 물려받았다고 경영 능력까지 물려받는 건 아닐텐데요. 누구보다 염려하고 계시지 않냐. 다른 창업주들과 달리 큰아버지께 지분 상속을 하지 않은 건 그 때문 아니냐"라고 꿰뚫어 봤다.

이어 진도준은 오세현을 무혐의로 풀어달라며 새서울타운의 일부를 넘기겠다 했다. 진양철은 거절하려 했지만 진도준은 아직 거래는 시작도 안했다고 했다.

모현민(박지현 분)은 진성준(김남희 분)에게 "진양철 회장님의 장손이란 타이틀 없이도 그 자리에 어울리는 사람이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모현민에게 차인 진성준은 "지금 내가 차인 거죠? 끝까지 참 재밌는 사람이에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이항재(정희태 분)을 만난 최창제(김도현 분)은 새서울타운에 부동산 투기 세력이 있다면서 진영기(윤제문 분)의 처가 식구들이 연관되어 있는 서류를 건넸다. 진도준은 순양그룹 모두가 새서울타운에 연관되어 있음을 알리면서 진양철을 압박했다.

진양철은 손정래(김정난 분)을 불러 투기와 관련된 이들에 대해 추궁했다. 무릎을 꿇은 진영기에 마음이 약해진 진양철은 일어나라며 다시 기회를 줬다. 이를 본 진성준은 조용히 고개를 돌렸지만, 진영기는 아버지의 건강을 걱정하며 비위를 맞추려 노력했다.

최창제는 진도준을 만나 자신의 자리를 걱정했고 진도준은 "끌어내릴 수 없는 자리까지 가시면 되겠네요. 국민들의 지지로 갈 수 있는 끝까지요"라며 새서울타운 개발 이후 민생 문제를 해결하고 나서 청와대로 가라고 유혹했다.

풀려난 오세현은 "솔직히 말해봐라 22살 아니지. 꽃미남 껍데기를 버리면 40대가 있는 거 아니냐. 아니면 인생 2회차거나"라 물었고, 진도준은 "파트너면 솔직하게 말하라 했죠? 둘 다다"라며 진실을 말했지만 오세현은 웃어 넘겼다.

진윤기(김영재 분)를 만난 진양철은 "네 아들 도준이가 순양을 사겠다 시건방을 떨었다"며 경고했다. 진화영(김신록 분)은 최창제에게 진윤기 가족이 진양철의 눈밖에 났다며 진도준과 멀리하라 조언했다.

오세현은 왜 순양을 사겠냐는 건지 물었고 진도준은 "사람들이 참 이상하다. 북쪽에서 김씨 부자가 권력을 세습하는 건 못참으면서 남쪽에서 재벌3세가 경영권을 세습하는 건 왜 당연하게 생각하냐. 어차피 자격이 검증되지 않은 건 같지 않냐"라 되물었다. 오세현은 "남 이야기 하듯이 하냐. 너도 재벌 3세 아니냐"라 헛웃음을 쳤다.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사진=JTBC '재벌집 막내아들' 방송 화면.
진성준은 진양철을 만나 새서울타운 입찰에 떨어진 것에 대해 많이 배웠다 했고, 진양철은 "우리 장손 설욕전 한 번 해볼래"라며 제안했다. 진양철에게 다시 기회를 얻은 진성준은 신임을 얻어 순양의 영향력을 이용해 본격적으로 미라클을 압박했다.

위기에 처한 진도준에게 거부하기 어려운 제안을 하는 인물이 나타났다. 현성일보 2세 모현민(박지현 분)이었다. 진도준은 DMC 입주 예정 채널들이 이를 모두 백지화 시킨 상황에서 순양의 영향권 밖에 있는 채널들을 모집해야했고, 모현민은 진도준과의 결혼을 조건으로 현성일보를 비롯한 외삼촌 소유의 만화 채널을 비롯 네 개 채널을 입주시키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도준은 파트너가 되고 싶다는 모현민에게 "거절하겠다. 난 당신의 을로 살지 않겠다"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집으로 온 진도준은 자신을 지지하겠다는 진윤기와 이해인(정혜영 분)을 보며 윤현우가 아닌 새로운 가족의 사진을 보며 생각에 잠겼다.

그 가운데 진양철은 자신의 뇌 일부에 동정맥 기형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진양철이 머리에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이 들어앉았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이야기를 의사로부터 들은 것.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진성준에게 줄 주식 증여 계약서를 들고 가던 중에 쓰러진 진양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진양철은 "나보다 순양을 더 잘 키울 아이, 그 놈에게 순양을 다 물려줄 것"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도준이가 나를 닮았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묻는 진양철의 목소리가 등장했다. 또한 진도준은 "할아버지 생각이 맞았습니다, 제 돈으로 순양을 사겠다는 생각은 버렸습니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