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RM, 또 터졌다…'알쓸인잡' 첫방에 최고 5.9%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인간 잡학사전 – 알쓸인잡’ 이 최고 5.9%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2일(금) 방송된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인간 잡학사전 - 알쓸인잡'(연출 양정우·전혜림, 아래 '알쓸인잡') 1회 시청률이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2%, 최고 5.9%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5%, 최고 4.8%를 기록하며 날개를 달았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알쓸인잡’ 잡학박사들의 첫 만남과 신비한 지식 토크가 펼쳐졌다. 앞서 ‘알쓸인잡’은 첫 방송 전부터 영화감독 장항준, 방탄소년단 RM(김남준), 소설가 김영하,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 법의학자 이호 교수, 천문학자 심채경 박사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 답게 첫 만남 자리에서부터 즐거운 지적수다가 이어졌다.

첫 번째 토크 주제는 ‘영화 주인공으로 삼고 싶은 인간’이었다. 소설가 김영하는 조선시대 인물 ‘허균’을 들며 “한미 합작 블록버스터를 만들 수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장항준은 “우리가 아는 ‘허균’이랑 너무 다르다”라며 흥미로워 했고, RM(김남준)은 “입체적 인물이다”면서 ‘허균’ 캐릭터에 상상력을 더한 판타지물로 장르 변경을 시도하는 등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했다. 김상욱 교수는 “과학으로 인간을 이야기할 때 무조건 소개해야 하는 사람”이라며 ‘찰스 다윈’을 꼽았고, 그의 배경 등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를 차례로 꺼내 놓으며 재미를 배가시켰다. 여기에 심채경 교수도 화성에 헬리콥터를 띄운 과학자 ‘미미 아웅’을 소개하며 흥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들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수다는 계속 이어졌다. “음악이 사실은 인간을 숙주로 삼은 외계 생명체라면?”이라는 김영하의 무한 상상력부터 과학자들의 세리머니, 나사(미국 항공 우주국)의 인재관리법, 한글이 널리 퍼진 계기, BTS와 우주, 부검에 대한 호주의 인식 등 분야를 넘나드는 이야기들이 등장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장항준과 RM(김남준)은 “편집이 가능하냐”라며 놀라움을 표해 웃음을 선사했다.

다가오는 9일(금) 방송될 2화에서는 미처 다 하지 못한 이호 교수의 인간 이야기와 ‘우리는 어떤 인간을 사랑할까?’를 주제로 사랑의 정의부터 내 인생의 사랑에 대한 이야기까지 인간과 사랑에 대한 다양한 담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인간 잡학사전 – 알쓸인잡’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4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