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티김 "故길옥윤, 2~3일씩 잠적, 작곡해오면 화해가 되냐" 일침('불명')


패티김이 거침 없는 폭탄발언으로 ‘불후의 명곡’을 뒤집어 놓는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83회는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 2부로 꾸며지는 가운데 예고 영상이 화제다.

이번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에는 지난주 경합을 펼친 빅마마 박민혜, 박기영, 첫사랑, 김기태, 조명섭에 이어 옥주현, 스테파니&왁씨, 황치열, 서제이, 억스, 포레스텔라, DKZ, 이병찬, Xdinary Heroes 의 대결이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10년 만에 무대에 선 패티김의 전설같은 무대가 펼쳐진다.

예고영상을 통해 공개된 2부에서는 패티김이 자신의 이혼 스토리를 거침 없이 풀어놔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한다. 패티김은 전 남편이자 작곡가였던 故 길옥윤과의 이혼을 언급하며 “우리가 이혼을 하는데 하여튼 궁금한 사람들을 다 부르자고 했다”며 “아주 멋지게 이혼을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故 길옥윤이 작사-작곡한 자신의 곡 ‘그대 없이는 못 살아’의 탄생 배경에 대해 전하며 “2-3일씩 없어졌다가 노래 한 곡 보낸다고 금방 화해가 될까?”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재미있는 부부생활이었다”고 돌아봐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MC 신동엽은 “남편이 2-3일 잠적을 했는데 노래 하나 달랑 만들어서 주면 용서가 안 된다고 생각하는 분은 버튼을 눌러주세요!”라고 명곡 판정단을 향해 짓궂은 주제를 던져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10년 만에 무대에 오른 패티김을 축하하기 위해 ‘국민 가수’로 불리우는 뛰어난 가창력의 후배 가수가 등장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패티김을 향해 “선배님!”이라고 외치며 품에 안기는 가수가 포착되는데, 과연 그 정체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에서 패티김은 자신의 히트곡을 직접 부르며 관객들을 진한 감동 속으로 몰아넣는다. 10년 만에 패티김의 무대를 만난 520여 명의 관객들은 눈 앞에 펼쳐진 꿈 같은 무대에 행복한 미소를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

지난달 26일 첫 방송된 ‘The One & Only 아티스트 패티김’ 특집은 3일(토) 방송에 이어 오는 10일(토)까지 3주에 걸쳐 방송된다.

매 회 다시 돌려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