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영상 캡처


방송인 강남이 부모님이 평생 모은 술을 공개했다.

지난 1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부모님이 평생 모은 술이 모두 3억!? 몰래 팔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강남은 "오늘 제가 어렸을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일을 (회사)에서 해준다고 해서 굉장히 신나고 떨린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거실부터 부엌까지 이어진 찻장 속 술들을 보여줬다. 그는 "제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부모님께서 예쁜 술, 비싼 술을 모으는 것이 취미셨다. 옛날 술이 많다"라고 이야기했다.

강남은 “오늘 감정을 받고 가격이 잘 나오면 바로 팔아버리겠다. 엄마가 술을 중요시한다. 만지는 것도 싫어한다”라고 말했다.

부모님에게 당황스러운 장난을 치려고 보였겠지만, 속내는 달랐다. 강남은 "예전)큰 지진이 왔는데 술이 쓰러져 박스 7개의 쓰레기가 나왔다. 거실이 다 술 바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술 가격을 책정 받자 강남의 예상을 크게 빗겨갔다. 술 감정사가 내린 최종 금액은 20만원. 다른 술들의 가격도 비슷한 수준이었다.

강남의 부모님이 평생 모은 술들의 총 가격은 2000만~3000만 원이었다. 강남은 “두바이 부자들에게 팔면 얼마를 불러야 하느냐”라며 포기하지 않았고 술 감정사는 3억 원이라며 그를 응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