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 말해요' 이성경, 이광영 감독, 김영광. / 사진제공=디즈니
'사랑이라 말해요' 이성경, 이광영 감독, 김영광. / 사진제공=디즈니


김영광, 이성경이 밝은 로코가 아닌 '스며드는' 사랑 이야기로 첫 호흡을 맞췄다. 디즈니플러스 '사랑이라 말해요'를 통해서다. 이광영 감독은 두 배우의 새로운 얼굴을 보게 될 것이라며 배우들을 향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 센터에서 전날에 이어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2022'가 열렸다. 오후에 진행된 '사랑이라 말해요' 기자간담회에는 이광영 감독과 배우 김영광, 이성경이 참석했다.

'사랑이라 말해요'는 팍팍한 현실에 지친 남녀가 날 선 감정으로 시작해 서로를 이해하며 변화하게 되는 로맨틱 멜로. 김영광은 외로움을 견디기 위해 워커홀릭이 된 남자 한동진 역을 맡았다. 이성경은 가정사로 인해 상처를 입고, 자신에게 영향을 준 한동진에게 복수하려는 심우주를 연기했다.

이 감독은 "첫눈에 반하는 특별한 에피소드가 진행되는 이야기가 아닌 천천히 한 걸음씩 스며든다고 표현하고 싶다. 화려한 에피소드가 있다기보다 서로가 서로에게 스며들며 ‘사랑이었구나' 깨닫는 이야기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그런 경험이 있냐는 물음에 "동진과 우주를 사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종합] "스며들었다" 이성경♥김영광 로맨스에 빠져버린 감독 '자신감 통제불능'
김영광은 "싱가포르에 처음 왔다. 바다에 배가 많이 떠있고 이런 걸 처음 봤는데 동화 속에 온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행사 참석 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김영광과 이성경은 평소 잘 아는 사이지만 연기 호흡은 처음이었다. 성경 씨와는 평소에 장난도 많이 치고 때리기도 하고 그러는데 이번 작품에서 이성경 씨의 모습이 모르던 모습이었다. 말투부터 몸짓 등 성숙해진 이성경의 모습을 보고 동진으로서 우주를 바라봤을 때 결국 사랑할 수밖에 없다는 감정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이성경은 김영광이 "제가 (김영광에 대해) 생각하던 모든 것들을 무너뜨릴 만큼 동진처럼 보였다. 따로 몰입하기 위한 과정이 초반에는 필요할 수도 있는데 오빠와는 그런 게 없었다. 현장에서 작은 신 하나하나 고민하고 소중히 여기는 배우 선배님이라는 걸 느끼고 배웠다"고 말했다.

진짜 사랑에 빠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던 적 있냐는 물음에 이성경은 "우주로서 있을 수 있던 현장이었다. 눈을 마주 보고 있거나 같은 공간에 공기를 느낄 수 있는 순간에 다 그 마음이 느껴졌다. 그래서 신기했고 몰입이 더 했다. 이 작품이 그랬다"고 답했다. 김영광도 "성경 씨와 비슷한 기분을 느꼈다. 우주를 만나가고 가까워지면서 어느 순간 둘 다 캐릭터에 빠져서 사랑을 느끼는 순간이 있었구나 싶었다. 끝날 때까지 저희가 그 캐릭터에 빠져서 살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종합] "스며들었다" 이성경♥김영광 로맨스에 빠져버린 감독 '자신감 통제불능'
이성경은 "우리 작품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다. 감독님 말처럼 스며드는 작품이다. 첫눈에 반하는 경우도 있지만 ‘내가 이 사람을 언제 좋아하게 됐지?' 그렇게 된다. 그래서 이 작품이 더 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영광은 "사랑이라는 게 그 순간에 알아차리는 게 아니라 나중에 기억을 해보면 ‘이때부터였나' 싶지 않나. 이 작품이 그렇다"고 동감했다.

이 감독은 "편집실에서 둘이 사귀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올 정도로, 동진, 우주의 눈빛이 변했다고 했다. 사랑에 빠져가는 게 느껴졌다. 동진이 우주에게 사랑에 빠진 순간부터 우주가 예뻐보이더라. 화장, 옷이 달라진 것도 아닌데 바라보는 사람이 사랑스럽게 바라보니 우주가 예뻐지더라"고 말했다.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에 대해 김영광은 "그동안 일을 해오며 쉬는 기간이 길진 않았다. 다음 것을 준비하다 보니 이전에 했던 게 자연스럽게 지나갔다. 특별한 방법보다는 다음 것들을 준비하게 되니 자연스럽게 몰입하게 되고, 이전 캐릭터들은 자연스럽게 빠져나가게 된다"고 밝혔다. 이성경은 "저는 작품 끝나면 항상 혼자 여행을 갔다. 그러니 쉼이 되더라. 이번에 안 쉬고 새 작품을 하는데 너무 서운하더라. 이 사랑하는 캐릭터를 다음 작품으로 가기 위해 빨리 보내줘야 되더라. 빨리 보내줘야 한다는 사실이 가혹했다. 새로운 작품이 있으면 극복되는 것 같고 평소에는 쉬거나 함께 작품한 배우, 감독님을 만나며 계속 추억하다보면 자연스럽게 (몰입에서) 나오게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사랑이라 말해요'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사랑이라 말해요' 스틸. / 사진제공=디즈니
전작 멜로들에서 보여줬던 달달한 분위기와는 이번에 다른 것 같다고 하자 김영광은 "동진은 어떻게 보면 어려운 사람이다. 그걸 표현하기 위해 연습하고 연구했다. 저희도 역할에 몰입하지 않나. 그래서 그렇게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향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이성경은 "식상한 답변일지 모르지만 배우로서 성장할 수 있는 작품을 만나고 싶다. 어떤 장르나 드라마를 정해놓고 있진 않다. 지금으로선 더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최근 작품들은 빠른 전개가 특징. 이 감독은 "젊은 세대들에서 빠른 호흡을 좋아해서 걱정을 하긴 했다. 김영광, 이성경과 공감과 위로를 주는 드라마도 필요하다는 얘기를 나눴다. 내가 위로와 공감을 받았다면 누군가에도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지 않을까, 그러면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했다. 느린 호흡이지만 몰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감독은 "김영광, 이성경 모두 로맨스 장인이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김영광, 이성경이라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랑이라 말해요'는 내년 초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싱가포르=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