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방송인 안영미가 미국에서 남편과 조우했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언니…이럴 거면 미국 왜 간 거예요…?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영미는 LA에 도착했다. 무려 18년의 연예계 생활 속 받은 2주의 휴가 덕분. 안영미는 "도착하자마자 3일은 시차 적응하느라 잠만 잤다"며 "오늘 드디어 LA 도착한지 4일만에 쇼핑몰에 간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기분이 좋아진 안영미가 갑자기 상의 탈의를 하려고 하자 남편은 "안된다. 내려라"라며 만류했다. "덥다"고 계속 말하는 안영미. 아내의 애교에 남편은 "마음대로 하라"라고 인정했다.

다만, 안영미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티셔츠 한장을 더 벗어서 속옷까지 노출하려고 했던 것. 남편은 단호히 말렸고, 안영미는 노출에 실패했다.

이후 쇼핑을 즐긴 두 사람. 이어 산타 모니카 해변을 거닐며 모처럼 여유로움을 즐기기도. 안영미는 "미국 여자들한테 질 수 없다"면서 상의를 벗고 가슴 라인을 노출했다. 안영미는 "이게 바로 K-가슴이다!"라고 외쳤다.남편은 당황해 하며 "이 모든 걸 남편이 찍고있다"라고 알렸다.

베니스 운하도 관람한 안영미. 그는 :너무 예쁘다"며 감탄했고, 남편은 "우리 여보가 예쁘지"라고 말해, 달달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