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모델 송해나가 박나래의 '나래바'에 갔다 모델 은퇴할 뻔한 사연을 밝힌다.

30일 방송되는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모델 송해나, 개그우먼 이국주가 출연한다.

이날 송해나는 최근에 연애보다 ‘축구’에 더 빠져있다고 밝혔다. 그는 "축구팀 주장 이현이 언니가 시즌 중에 절대 남자 만날 생각하지 말라더라"며 이현이가 ‘연애 금지령’을 내렸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해나는 과거 축구 때문에 남자친구와 헤어진 적이 있다고. 그는 "축구 연습 때문에 남자친구를 자주 못 만나서 헤어지게 됐는데, 그때 이별 후 화난 감정을 축구로 풀다 보니 실력이 확 늘었었다"고 말해 이별로 인해 축구 실력이 일취월장하게 된 웃픈(?)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모델보다 축구선수의 삶이 더 익숙하다"는 송해나. 그는 "현재 양 발톱까지 다 뽑혀 있다. 모델 일이 안 들어온다"고 털어놨다. 또한 축구팀 주장 이현이가 마치 실제 운동선수처럼 팀원들을 철저히 관리한 일화를 공개했다.

송해나는 "이현이 언니가 주장이 되니 눈이 돌기 시작하더라"< "경기 흐름이 안 풀리면 눈이 돌면서 '너희 다 이렇게 할 거야?'라고 소리친다"며 남다른 책임감으로 선수들을 철저히 관리하는 주장 이현이의 무서운 모습을 소개한다.

그뿐만 아니라 송해나는 "(주장 이현이 언니가) 평소 다른 스케줄이 있는 날에도 축구공을 챙겨 다니라고 한다. 차 안에서도 발로 축구공을 굴리면서 다닌다"라며 준(?) 축구선수의 삶을 살게 된 이유를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고.

송해나는 과거 박나래의 '나래바'에 갔다가 모델을 은퇴할 뻔한 위기가 있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나래바'에 놀러 갔다가 일주일 동안 못 나왔다. 스케줄이 있을 때만 밖에 나올 수 있었다", "일주일 동안 나래 언니가 24시간 내내 만들어주는 음식을 계속 먹다 보니 8kg가 찌더라"라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송해나는 "그때 인생 최대 몸무게였는데, 살찐 줄 모르고 있다가 운동복 입고 촬영하는 신을 찍었었는데 너무 지워버리고 싶다"며 지우고 싶은 흑역사를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