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그룹 오션의 멤버 오병진이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유튜브 근황올림필 채널에는 '[오병진을 만나다] 후라이팬 매출 1000억 기록, 모델돌 오션 멤버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 출연한 오병진. 그는 자신을 남성 의류 쇼핑몰 CEO로 소개한 뒤 자신이 가수에서 사업가로 진로를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오병진은 "연예인이 되면 돈을 많이 벌 줄 알았다. 그렇지가 않더라"라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오병진은 자신이 활동하던 시절, SNS를 통해 안경, 바지 등의 브랜드를 묻는 문의가 많이 들어왔다고 이야기했다. 그 때문에 의류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오병진은 "(그 때는) 온라인에서 매출이 많이 나온다더라. 그래서 전문가들을 컨택해 회사를 만들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첫날 매출이 500만원이었다. 계속 매출이 올라가면서 제일 많이 찍었을 때가 하루에 8000만원이었다"라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너무 회사를 일찍 팔았다"라며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의류 사업 이후에는 주방용품 사업을 시작했다는 오병진. 그는 주방용품 사업으로 연매출 1000억원을 달성했다고 자랑했다. 다만 순수익은 아니라며 "잘된 기사만 나오니까 당황스러울 때가 많다. 제가 돈이 되게 많은 줄 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오병진은 "결혼을 하게 됐다. 47살이 되다 보니까 도전하는 삶을 사는 건 쉽지 않다. 통제된 삶, 눈치를 보고 살고 있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