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15년 전에 구입한 땅의 가격을 보며 탄식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구라 철원 땅 가격 최초 공개합니다... 근데 이제 눈물을 곁들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아들 그리와 함께 철원으로 향했다. 그리는 앞서 아버지 김구라가 사놓았던 철원 땅의 가격이 오르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김구라는 "아무래도 북한 쪽하고 가깝다 보니까 개발이 쉽지 않다"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그리는 또 "2050년 되면 달라질 수도 있다"라며 응원했다. 김구라는 "미래에 어떻게 보면 네가 더 이득을 많이 볼 땅이다. 예를 들어 네가 아빠한테 크게 불효를 하지 않는 한 내가 재산이 조금 있다고 치면 너한테 갈 거다. 너하고 동생"이라고 말했다.

철원에 오기 전 땅 계약서를 봤다는 김구라. 그는 "2007년 11월에 샀다. 당시 2억 4500만원에 샀다. 복비와 세금까지 2억 7000만 원 정도 줬던 것 같다. 논밭이다"라며 현실을 직시했다.

이어 "동현이가 만약에 군복무를 여기서 하면 아빠 땅 지킴이로 있는 거다. 땅을 사려면 몇 번씩 부동산 애플리케이션 보고 부동산도 몇 군데 돌아다니면서 왔어야 했는데 한번 얘기 듣고 인척이니까 왔다가 망한 거다"라고 했다.

김구라는 이후 "내가 부동산이나 재테크는 없어도 방송 열심히 하고 일 열심히 하니까"라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리는 "나도 비트코인 날리고 나서 그 다음부터 잘 됐다. 일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사람이 굶어 죽으라는 법은 없다"라며 김구라의 마음을 위로했다.

철원 땅에 도착한 부자. 근처에 있는 도로를 보며 그리는 "이정도면 땅을 살 때 난 좀 쎄했을 거 같다"라고 지적했다. 김구라는 "주변에 뭔가 들어설 거라는 희망을 갖고 사는 거다. 15년 뒤에도 이럴 거라고 땅을 사지는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김구라는 가격 변동이 전혀 없을 거라는 공인중개사의 말에 한숨을 내쉬었다. 마지막으로 "부동산이나 이런 건 함부로 접근하면 안 된다. 요즘 영끌해서 사람들이 많이 힘들어 한다.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1-2년에 끝나는 게 아니다. 재테크도 안정적으로 해야한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