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한지현이 배인혁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치얼업' 12화는 뜨거운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도해이(한지현 역), 박정우(배인혁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도해이는 박정우에게 "저희 사귀는 거 비밀로 해야겠죠?"라고 물었다. 박정우는 "네가 불편하면 솔직하게"라고 답했다. 도해이는 "아니에요. 일단은 비밀로 해요"라고 설명했다. 박정우는 도해이와 헤어지기 전 깜짝 입맞춤했다. 도해이는 깜짝 놀라며 좋아했다. 도해이 엄마인 성춘양(장영남 역)은 "너네 볼 만 하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도해이와 박정우는 테이아의 신입 단원과 단장으로 단내 연애 금지라는 규칙이 두 사람의 발목을 잡은 상황에도 단원들의 눈을 피해 한강에서 라면 먹으며 맥주 마시기 등 아슬아슬한 비밀 연애를 즐겼다. 특히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이 컸지만, 쌍방 짝사랑 기간이 길었던 만큼 두 사람은 수줍은 기습 스킨십은 물론 "귀여우니까 그렇지", "예뻐서" 같이 그들만의 애정 표현을 서슴없이 하기도. 또한 남몰래 합숙 훈련을 빠져나와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등 눈빛만 마주쳐도 사랑이 쏟아졌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연인으로 발전한 도해이, 박정우의 비밀 연애가 정점을 향하는 중에도 도해이에게 거절당한 진선호(김현진 역)의 직진은 계속됐다. 더욱이 도해이를 피해 다녔던 진선호는 술에 취해 도해이의 집을 방문할 만큼 메아리 없는 짝사랑에 가슴앓이했다. 진선호는 "계속 헷갈리게 할거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도해이는 "그럼 난 계속 거절할거야"라고 했다.

진선호는 도해이에게 "우리 그냥 편하게 지내자. 네 마음이 내 마음대로 안 되는 건 알겠는데 문제는 내 마음도 내 마음대로 안 돼. 그래서 마음 가는 대로 하려고. 넌 네 마음 가는 대로, 난 내 마음 가는 대로"라며 거절을 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도해이가 달콤한 열애 기쁨도 잠시 테이아 3대 예언의 사고 조작 범인 김진일(임지호 역)에게 목숨을 위협받았다. 응원단 테이아는 방학과 동시에 여름 훈련을 시작했고 김진일이 이유민(박보연 역)을 대신해 기획 총괄을 담당했다. 김진일은 도해이의 곁을 맴돌며 일거수일투족을 예의주시하더니 도해이의 뒷모습을 지켜보며 "네가 더 최악이지"라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급기야 도해이는 또다시 김진일의 표적이 됐다. 폐건물에서 술래잡기하던 도해이는 자신을 부르는 박정우의 목소리와 복도 끝에서 보이는 불빛을 따라 방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이는 김진일이 쳐놓은 함정이었다. 결국 도해이가 방 밖으로 나오려는 순간 문이 잠겼고 콘센트 합선에서 시작된 불길은 순식간에 방 안까지 번지며 도해이가 호흡 곤란으로 쓰러진 것. 이를 절친 주선자(이은샘 역)가 발견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