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바퀴 달린 입3'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바퀴 달린 입3' 영상 캡처


방송인 조세호가 선배 유재석의 결혼식을 회상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웹예능 ‘바퀴 달린 입3’에서는 ‘썰플리에서 만족 못 하고 바퀴입까지 썰 풀러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SG워너비 이석훈이 게스트로 출연, 바퀴입3 MC들과의 유쾌한 케미를 보여줬다.

이날 이야기의 주제는 결혼식 로망, 축가, 축의금 등 결혼에 관련된 것들. 자신이 갖고 있던 생각을 자유롭게 풀어냈다.

이야기의 흐름은 '친구의 결혼식에서 축의금을 얼마나 하는가'로 이어졌다. 먼저 이용진은 "세호 형은 내 결혼식에 50만 원을 했다"라며 조세호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유는 있었다. 조세호는 "재석이 형 결혼할 때 5만 원 했다"라며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렸다. 그는 "10만 원 하기에는 수입이 너무 없었고 가서 인사는 드리고 싶었다"라며 "밥을 먹고 가라는 말에도 인사만 드리고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듣던 이용진은 남다른 재치를 보이기도. 그는 "유재석 선배님이 (세호)형 결혼식에 오셔서 축의금 5만 원만 하면 어떨까 같냐"고 말했다. 조세호는 질문을 듣자마자 흔들리는 눈빛을 보이며 "장난꾸러기시네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조세호는 "축의금을 고민할 때 30만 원, 50만 원을 생각한다면 큰 금액으로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후 가비는 이용진에게 "결혼한 사람 입장으로서 축의금이 다 머릿속에 남나"라고 물어봤다. 이용진은 "다 남는다. 그러니깐 바로 (세호형)축의금 얘기했잖아"라며 감사한 마음을 재차 드러냈다.

다만 이석훈은 "전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 적은 게 다 날아갔다"라며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곽튜브' 곽준빈은 "내가 이 사람한테 이 금액을 써야 해?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석훈은 "그렇게 기분 나쁘게 쓸 거면 안 써야 한다"라며 단호히 조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