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삽시다' 방송 화면.


선우은숙이 유영재와의 러브스토리를 밝히며 전남편 이영하를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박원숙과 선우은숙이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원숙은 혜은이, 안문숙, 안소영과 선우은숙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몇 개월 전 ‘같이삽시다’에 나와 외로움을 고백했던 선우은숙이 최근 아나운서 출신 유영재와 재혼을 발표했기 때문.

혜은이는 유영재를 잘 알고 있다며 “(소식 듣고) 전화했더니 '누나~' 하더라. 함께 웃었다”라고 말헀다.

이에 박원숙은 곧바로 선우은숙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은숙아, 너 어떻게 된 거야"라면서 축하 인사를 건넸다. 선우은숙은 "'같이 삽시다'가 나랑 인연이 있는 프로그램인가 봐"라며 "내가 출연할 때 뭐라고 했었냐. 난 항상 미래를 꿈꾼다고 이런 얘기하면서 헤어졌지 않냐. 그 후에 친한 동생을 만나러 갔다가 (유영재를)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촬영 5일 후 유영재와 처음 만났다며 "첫 만남 뒤 3일 뒤에 차 한잔 하자고 연락이 왔다. 나한테 '인생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말하더라. 또 '허들이 있으면 그냥 뛰어야지 고민하면 넘을 수 없다' 하더라"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보통 프러포즈 하면 그 사람의 능력, 재산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할 수 있지 않냐. 난 나하고 같이 신앙 생활 할 수 있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이 사람이 '나 목사님 아들이에요' 하더라. 이 말에 믿음이 갔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박원숙은 "목사님 아들이라고 다 올바른 사람은 아니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원숙이 "이영하는 혹시 (뭐라고 했냐)"라고 물어보자 선우은숙은 "축하해줬다, 우리가 지금 나쁜 관계는 아니니까"라며 "자식들 생각하지 말고 잘 살라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