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배우 이해인이 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를 치는 이유를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는 롤러코스터로 얼굴을 알렸던 배우 이해인이 출연했다.

이날 이해인은 근황을 묻는 MC들에게 "100만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해인의 고민은 "제가 피아노를 칠 때 옷을 입고 쳐야돼요?"였다.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은 매운맛 질문에 당황했다.

이해인은 "처음엔 브이로그를 하다 몸매가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피아노 치는 영상을 찍었는데 떡상했다. 그래서 '조금 더 벗어볼까?' 생각하게 됐다. 옷을 벗고 피아노를 치는 게 메인 콘텐츠가 됐다. 가장 많이 벗은 건 비키니 조차 입지 않은 건데 패치만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의 영상을 본 MC들은 고민조차 잊어버릴 정도. "얼마나 더 벗겠다고"라며 당황한 MC들에게 이해인은 "저는 더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한 영상은 패치만 붙인 영상. 600만 넘게 나왔는데 저작권 때문에 잘렸다고. 이해인은 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치는 영상으로 수익은 없다고 했다. 그는 "처음에는 수익 창출이 가능했던 채널이었다. 노란 딱지가 붙여서 수익 창출이 안된다"라며 "하는 이유는 살아있음을 느끼고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어느순간부터 배우로서 일이 닫혔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상하게 일이 꼬였다. '배우가 내 길이 아닌가? 기다릴까?' 근데 시간이 흐를수록 둘 수 없었다.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 필라테스 강사 자격증도 따서 강사 생활도 했다. 하지만 카메라 앞이 그리웠다"며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진격의 언니들' 녹화 전 이해인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 자신의 영상을 본 적이 있는 지 물었다. 이해인의 어머니는 "이모가 보지 말라고 했다. 딱 가릴 때만 가리고 한다며. 엄마 마음은 좋지 않지"라고 했다. 이해인이 배우 활동을 하며 광고를 찍을 땐 누구보다 자랑스러웠다고. 어머니의 솔직한 말에 이해인은 결국 눈물을 흘렸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저는 제가 꿈꾸는 '나'의 이미지가 독보적이었으면 좋겠다. 속옷을 입지 않고 피아노 연주를 할 수 있겠냐. 저니까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유가 확실하다면 수위가 센 연기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영란은 "노출 수위가 있는 영상만 업로드가 되면 연기력을 모르겠다. 차라리 오디션을 계속 봐서 연기에 대한 간절함을 보여줘라. 이대로라면 관종이다 몸매 예쁘다고 자랑하는 거야?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수많은 오디션에 응시했지만 떨어졌다고 말했다.그는 "준비 안 했던 게 아니다. 있는 인맥 없는 인맥 통해서 부탁을 하면 거기에서 오는 상처도 있었다.내가 쫓아다니면서 기회조차 잡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김호영은 "계속 '독보적'이라는 말을 쓰지 않나. 스스로 독보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마음이 전달될 때까지 시간이 좀 걸린다. 나도 20년이 걸렸다. 그렇게 하는 건 좋은데 영리할 필요가 있다. 소모하는 건 아니다"라면서 "연기에 대한 열망이 있으니 작품의 OST를 연주하면서 이미지 장착해라. 콘텐츠 안의 콘텐츠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종합] "나중엔 뭐 할래?"…속옷 벗고 피아노 치는 이해인에 박미선의 '따끔' 조언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은 "선을 넘었다. 패치까진 너무했다. 나중엔 뭐 할 거냐. 좋은 기회가 꼭 있었으면 좋겠고 오래 봅시다"라고 짧고 굵게 지적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