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한다던 박나래, 샌드위치·덮밥 보고 눈돌았다('줄서는식당')


개그우먼 박나래가 차원이 다른 ‘먹방’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맛’의 세계로 안내했다.

박나래는 28일(어제)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이하 ‘줄식당’)에서 입짧은햇님, 권율, 박소현과 함께 일본가정식과 생소갈비 맛집을 차례대로 접수하며 먹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소식좌 박소현에 대해 “우리와 종족이 다르다”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나래는 줄을 서던 중 박소현이 갖가지 메뉴를 보며 “하루 종일 이것만 먹는 거야?”라고 묻자 “큰일 났네, 반찬 하나를 점심, 저녁으로 보고 있으니”라고 우려해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하지만 박소현이 “많은 분이 소식좌를 신기해하시는데 (저는) 박나래 씨가 너무 많이 먹는 게 신기해해서 영상을 찍어놓은 게 있다”고 반격하자, 박나래는 “다이어트 식”이라고 해명하면서도 “이따가 핸드폰을 던져 버려야겠네”라고 증거 인멸(?)을 시도,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또한 박나래는 첫 번째 줄식당인 일본가정식 집에서 달걀샌드위치가 나오자 ‘다이어트좌’가 아닌 ‘대식좌’로 다시 노선을 변경, ‘먹방’에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박나래는 새우연어장덮밥이 정갈하게 나오자 “너무 예쁘다. 색감이 가을 들녘의 한 마을 같다”고 극찬, 맛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 시켰다.

더불어 박나래는 매콤소고기전골을 먹고 “첫맛은 일본인데 뒤는 한국적인 칼칼함이다”라는 디테일한 맛 표현으로 박소현의 식욕마저 끌어올렸다.

다음으로 박나래는 생소갈비 맛집에 방문, 열정적으로 대기 순서를 헤아리며 ‘먹텐’ 의지를 다졌다. 2시간 40분 만에 식당에 입성한 박나래는 “성공했다. 우리 이렇게 끝내 이기리라”라고 벅차오른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가 하면 생소갈비 비주얼에는 “마치 미술 작품 같다”고 명언 포텐을 터트렸다.

끝으로 박나래는 소갈비부터 특제라면, 햄버그스테이크까지 접수하며 보는 이들에게 완벽한 만족감을 선물했다.

이렇듯 박나래는 생생한 맛 표현과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줄 서는 식당’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여기에 게스트와도 완벽한 케미를 만들어가며 웃음까지 놓치지 않는 만능엔터테이너의 모습을 자랑했다.

존재만으로도 기대하게 만드는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월요일 저녁 7시 30분 방송되는 tvN ‘줄 서는 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