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천하제일장사' 방송 화면.
사진='천하제일장사' 방송 화면.


야구팀이 격투팀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며 ‘천하제일장사’의 최강자로 급부상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채널S 스포츠 예능 ‘천하제일장사’ 7회에서는 야구팀과 격투팀이 준결승 진출 1위를 놓고 ‘본선 승자전’에 돌입한 결과, 야구팀이 압승을 거두는 모습이 역대급 몰입감을 선사했다.

또한 ‘데스매치 패자전’에 임한 개그팀이 농구팀 상대로 승리해, 준결승 진출 마지막 티켓을 따냈으며 추성훈과 박광재는 부상으로 출전이 불가한 팀원들을 대신해 몸을 불사르는 투혼을 발휘, 시청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본선 토너먼트 제3경기는 격투팀과 야구팀이 맞붙는 ‘본선 승자전’으로 꾸며졌다. MC 경규와 배성재는 “상대 팀의 깃발(목숨)을 세 개를 먼저 쟁취한 팀이 준결승에서 상대팀을 지목할 수 있는 베네핏을 얻게 된다”며 ‘승자전’의 룰을 설명했다. 잠시 후 ‘조별 예선전’에서 이미 맞붙었던 격투팀과 야구팀이 모래판에서 마주섰다. 이들은 치열한 입씨름 대결 후, 팀 구호를 외치며 결속을 다졌다. 하지만 격투팀은 윤창민의 부상으로 추성훈, 강경호 두 선수만 출전하게 됐다고 알려 모두의 걱정을 유발했다.

우선 첫 주자로 격투팀은 추성훈, 야구팀은 최준석을 출전시켰다. 두 선수는 앞선 ‘조별 예선전’에서도 첫 대결을 펼친 바 있어 이번 ‘리매치’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샅바를 잡기 전부터 온몸으로 신경전을 벌인 추성훈은 최준석의 거구에 밀려 시작부터 다소 지친 기색을 보였다. 잠시 후 휘슬이 울리고 최준석은 일어나자마자 밀어치기로 추성훈을 쓰러뜨려 첫 승을 따냈다. 다음으로, 예선전에서 승, 패를 모두 맛본 강경호와 예선전 연패 이후 ‘주5일’ 씨름 훈련에 임했다는 홍성흔이 나서, 두 번째 경기를 치렀다. 여기서 홍성흔은 앞무릎치기를 시도한 강경호를 잡치기로 순식간에 역공해, 피나는 훈련의 결실을 승리로 증명했다.

위기를 맞이한 격투팀은 다시 추성훈을 내보냈고, 야구팀도 양준혁으로 맞섰다. 의기양양한 양준혁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들배지기로 추성훈을 넘어뜨려 격투팀을 최종 격파했다. 이로써 야구팀은 예선전 탈락 후보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급부상해, 본선 1위로 준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

다음으로, 벼랑 끝에 선 농구팀과 개그팀이 ‘데스매치 패자전’에 돌입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농구팀은 우지원의 부상으로 문경은, 박광재 두 선수만 경기를 뛸 수 있었고, 중복 출전이 가능한 개그팀은 출전 순서를 두고 대진 전략을 세웠다. 첫 번째 경기로 농구팀 에이스 박광재와 개그팀 에이스 미키광수가 만났다. 미키광수는 초반 박광재의 피지컬에 밀려 샅바 싸움에서 밀리는 듯 했으나, 휘슬이 울리자 완벽한 왼배지기 기술로 박광재를 무너뜨렸다.

미키광수에게 패배한 박광재는 휴식도 없이, 두 번째 경기에 들어갔다. 개그팀은 윤형빈을 내보냈다. 박광재는 ‘최장신’ 피지컬로 샅바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고, 윤형빈은 코치의 가르침대로 안다리 기술을 이용해 박광재를 넘어뜨렸다. 하지만 동시에 넘어진 두 선수의 모습에, 농구팀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그 결과, 윤형빈의 왼쪽 무릎이 지면에 먼저 닿았다는 사실이 확인돼 농구팀은 소중한 1승을 따냈다.

세 번째 경기로 ‘최약체’ 문경은과 ‘최강자’ 미키광수가 맞붙게 돼 모두의 탄식을 유발했다. 문경은은 미키광수에게 샅바를 많이 빼앗긴 것도 모자라, 0.1초컷 패배를 당해 짠내 웃음을 안겼다. 단 하나의 깃발을 남겨놓은 가운데, 농구팀은 2라운드 1경기로 문경은을 다시 출전시켰다. 농구팀 작전에 당황한 개그팀은 승리에 대한 의욕으로 가득찬 이승윤을 내보냈다. 두 선수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다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이승윤의 기술로 문경은이 먼저 넘어지고 말았다. 이때 농구팀은 또다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그러나 문경은의 왼쪽 무릎이 먼저 닿았다는 판정으로 개그팀이 준결승 진출 마지막 티켓을 따내게 됐다.

준결승 진출에 실패한 농구팀은 앞서 탈락했던 머슬, 유도팀과 함께 ‘패자부활전’을 치를 예정이다. 벼랑 끝에서 살아 돌아올 팀이 과연 누구일지 관심이 쏠린다.

‘천하제일장사’ 8회는 오는 12월 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