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건강한집'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건강한집' 방송 화면.


개그우먼 김세아가 모친의 건강 상태에 대해 밝혔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서는 김세아 모녀가 출연했다.

이날 김세아는 “어머니가 특별히 편찮으신 데가 없다가 60대 중반에 주무시다가 갑자기 못 일어나셨다. 통증을 호소하셔서 아버지 차를 타고 병원에 갔다. 뼈 건강에 적신호가 와서 가족이 모두 놀랐다”고 밝혔다.

김세아 모친은 “누워 있다가 몸을 돌리려고 했는데 통증이 오면서 몸을 어떻게 할 수가 없더라. 일어날 수도 없어서 병원에 갔다. 척추 뼈에 골절이 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원인은 골다공증이었다. 김세아는 “허리가 아프다거나 금이 갔다 하면 어떤 동작을 할 때 통증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전혀 없어서 몰랐다. 갑자기 불편해 병원에 가면 금이 갔다고 하는 거다”고 우려했다.

김세아는 “벌써 두 번 그랬다. 최근에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시면서 어머니가 간병하다가 두 번째 골절이 왔다. 지금 척추에 시멘트를 넣어 튼튼하게 해주는 시술을 두 번 받은 상태다. 병원에서는 앞으로도 다른 부위 척추에 금이 갈 가능성이 농후해 조심해서 생활해야 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골다공증 약 부작용으로 잇몸이 내려앉았다고.

김세아는 부모님 댁 근처로 이사했지만, 정작 어머니는 잘 안 온다고. 김세아는 “엘리베이터 없는 4층이라 엄마도 힘들고 저도 힘들다. 엄마는 골다공증에 관절이 안 좋아 더 힘들어 하신다”고 했다.

김세아 모친은 “부모는 건강한 게 자식들에게 득이 된다. 건강하지 않아 스스로 안타깝고 옆에서 돌봐주는 자녀들에게 미안하고 힘들고. 자식들이 걱정 안 하게 스스로 생활을 유지해나갔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