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남기♥' 이다은, 쌍꺼풀 수술 고백 "없는 채로 살아봤지만 있는 게 좋아"('남다리맥')


'윤남기♥' 이다은, 쌍꺼풀 수술 고백 "없는 채로 살아봤지만 있는 게 좋아"('남다리맥')
'윤남기♥' 이다은, 쌍꺼풀 수술 고백 "없는 채로 살아봤지만 있는 게 좋아"('남다리맥')
'윤남기♥' 이다은, 쌍꺼풀 수술 고백 "없는 채로 살아봤지만 있는 게 좋아"('남다리맥')
사진=유튜브 '남다리맥' 방송 캡처
사진=유튜브 '남다리맥' 방송 캡처
이다은이 쌍꺼풀 수술 사실에 대해 털어놨다.

28일 윤남기·이다은 부부의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에는 "남다리맥. 60대가 된 남다 부부? 컨셉 과몰입에 입담 제대로 터진 날 | 도봉산 | 등산 브이로그 | 가을 단풍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남다리맥은 "어느새 환갑(?)이 된 남다 부부는 도봉산에 다녀왔다. 아니 근데, 이 사람들 알고 보니 지독한 과몰입러일지도?! 노부부 남기 다은의 노빠꾸 바이브. 오늘 쉴 새 없이 터진다"라고 설명을 달았다.

이번 영상은 윤남기·이다은은 세대별 데이트 코스 탐방기 제1탄 '으른들의 데이트 코스'를 주제로 등산 데이트를 담은 것. 등산복을 입은 둘은 '60대 부부'라는 설정으로 이날 데이트를 즐겼다.

등산을 마친 두 사람은 한 식당에 들어가서 밥을 먹기로 했다. 이다은은 "오늘 나와의 등산 데이트 어땠냐"고 물었다. 윤남기는 "또 오자"며 "설산 도전?"이라고 했다. 이다은은 "좋다. 해보고 싶다"며 반겼다. 윤남기는 다시 생각해보니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이다은이 "나를 데리고 다닐 자신이 없냐"고 하자 윤남기는 "다칠 것 같다"고 걱정했다.

윤남기는 "오늘은 으른의 데이트고 다음 번엔 우리의 데이트를 찍어보자"고 했다. 이다은이 "압로(압구정로데오) 가자. 압로에 또 아는 사람 최소 10명이지 않나"라고 하자 윤남기도 동의했다. 이다은은 "그 다음은 20대. 20대한테 물어보자. 내 주변에 20대 없다"고 했다.

스태프가 "20대 때 이상형 기억나냐"고 물었다. 윤남기는 "그때도 이상형 없었다"며 "기억이 안 난다"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나는 20대 때 정말 이상형이 없었던 게 키가 컸던 사람도 작은 사람도 있고 (쌍꺼풀도) 있건 없고 크게 신경 안 썼다"고 말했다.

윤남기는 이다은에게 "기분 나쁘신 거 같은데"라고 했다. 이다은은 "나는 쌍꺼풀 없는 채로도 살아보고 있는 채로도 살아봤는데 기분 나쁠 게 뭐가 있냐"며 성형 사실을 밝혔다. 윤남기는 "쌍꺼풀 있을 때가 좋냐, 없을 때가 좋냐"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다은은 "있을 때가 좋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다은은 "요새 리은이를 보면 하얗고 무쌍, 너무 매력있지 않나. 은근히 두부상이 남자들한테 인기 많지 않나. 어린이집에서 보니까 리은이 바라기 남자 아이 있더라"고 말했다. 윤남기는 "내가 다 보고 있다"며 '예비 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다은은 "벌써부터 걱정되는 게 벌써부터 다 못마땅해한다"며 '딸 바보 아빠'의 면모를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