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남자친구가 사소한 결정마저 자신에게 미루는 여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193회에는 20대 커플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남자친구는 여자친구가 평소에 무슨 일을 결정할 때마다 자신에게 물어보고 결정한다고 운을 뗀다. 밥을 먹을지 말지, 먹는다면 이 가게를 갈지 저 가게를 갈지, 갈 때는 버스를 탈지 택시를 탈지 등 지나치게 사소한 문제까지 묻는다는 것.

처음에는 서로 소통하고 자신을 의지하는 것 같아 좋았지만, 이제는 스트레스받고 귀찮아졌다고. 남자친구는 자신의 도움 없이도 여자친구가 혼자 결정을 내리고 줏대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이에 보살들은 정성스레 상담을 진행하는데, 여자친구는 이번엔 대학원 진학 문제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여자친구의 질문 폭격에 서장훈은 "우리 프로그램 이름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인데 아주 걸맞은 사람이 찾아왔다. 사실 내가 충격적인 말을 했는데 타격을 받지도 않는다. 그건 그거고 본인은 궁금한 걸 물어보겠다는 거다"라며 놀라고, 이수근 역시 "정말 다 물어보는구나"라며 감탄한다.

다만 이수근은 "모순이 있다. 선택을 못 한다며 OO은 어떻게 선택했냐?"고 묻고, 서장훈은 "혼자서 결정을 못 하는 이유가 무엇 때문인 것 같냐?"고 물으면서 의뢰인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줬다는 후문이다.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의 확실한 해결법이 소개될 '무엇이든 물어보살' 193회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