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출연자에 인플루언서 다수…"처음엔 배제하고 경계했지만"


티빙 예능 '보물찾기' 제작진이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참가자를 뽑았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티빙 오리지널 예능 '보물찾기'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채성욱 PD와 김정선 작가가 참석했다.

'보물찾기'는 숨겨진 현금 5억원을 찾는 어른들의 현실판 보물찾기.

참가자 모객 방법에 대해 채 PD는 "참가자들은 일반인들을 오픈해서 모집했다. 400~500명 정도 모였다. 저희가 열쇠를 풀었는데 찾은 분들 중에 면접하고 테스트도 하면서 24명을 모집했다. 돈에 대한 욕망이나 자신의 감정을 날 것 그대로 표출해줄 수 있는 출연자로 뽑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24명 출연자 가운데 인플루언서가 다수 포함되기도 했다. 채 PD는 "출연자들 구성할 때 경계한 부분인데 인플루언서가 많아지긴 했다. 프로그램에 가장 적합한 사람이 누구냐를 두고 뽑다 보니, 프로그램이 진행됨에 따라 어떤 분들은 기대보다 빨리 떨어지거나, 또 다른 분은 기대보다 오래 남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처음에는 인플루언서가 지원하더라도 배제하자고 했지만 만나보고 감정에 솔직한 사람들을 찾으려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인상 깊은 출연자로 김 작가는 덕자 씨를 꼽았다. 김 작가는 "여러 프로그램을 하면서 사람들을 만나면 화면을 장악할 수 있는 사람인지 보게 된다"며 "덕자 씨가 웃기고 재미도 있다"도 전했다. 채 PD는 "참가자들끼리 알아서 짜다 보니 겉으로 보긴 약한 팀이지만 그 분들이 나중에 엄청난 반전을 보여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보물찾기'는 전국곳곳의 대규모 세트장 속 숨어있는 현금 5억을 두고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 극한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과 숨막히는 심리전을 예고한다. 본 게임에서 5억을 사냥하는 플레이어들은 방송인, 크리에이터, 봅슬레이 국가대표, 대기업 설비 엔지니어, 아나운서, 대학생 등 24명의 다양한 직군과 연령대로 이뤄져있다. 오는 12월 2일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