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종합] 조세호 "178cm 여성과 썸 탔다…계단서 뽀뽀하려다 '현타'"('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전소민과 조세호가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천 원짜리 미식가' 레이스로 꾸며져 김지은, 조세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익숙한 게스트 조세호의 등장에 '런닝맨' 멤버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전소민은 "지분이 있냐. 왜 이렇게 자주 나오냐"며 투덜댔다. 조세호는 "저 뒤에서도 야유가 들린다"고 말하며 나타났다. 어금없이 명품으로 입고 온 조세호에게 유재석은 "이거 GD가 입는 거 아니냐"고 지저개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내가 소개팅 자리를 한번 마련하려고 했던 게 조세호와 전소민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나는 싫다", "내가 더 싫다"며 거부했다. 조세호는 "무조건 좋아하냐"고 했다. 유재석은 "소민이가 열받는 본인도 할 생각 없는데 얘가 싫다고 하니까"라며 웃었다. 조세호는 "소민이가 적극적으로 나오면 의향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소민은 "그런 마음도 싫다. 내가 왜 적극적으로 해야 하나"며 발끈했다.

게임 도중 유재석은 김지은에게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었다. 김지은은 "현재 남자친구가 없다"며 "이상형은 좋은 사람이면 다 좋다. 재미있거나 단점으로 생각했던 부분도 좋으면 좋다"고 밝혔다. 조세호와 양세찬 중 한 명만 택해달라는 질문에는 "세찬 선배님이 더 잘생긴 거 같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이렇게 이야기하고 나중에 김지은 열애 기사 보면 안 그렇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지석진도 "이나영 씨도 얼굴 안 본다고 해놓고 원빈 씨와 결혼했지 않나"라고 거들었다.

조세호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솔직하게 나는 미인을 좋아한다. 내가 키가 작으니까 저보다 조금 키가 크신 분이 좋다. 내가 올려다봐도 괜찮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키 178cm의 여성과 썸을 탄 적이 있다. 손도 잡았다"며 "같이 영화를 보고 나서 제가 그 친구의 이마에 뽀뽀를 해주고 싶어서 계단에 올라갔는데도 제가 작아서 (마음이) 무너졌다. 저는 유쾌하고 밝은 여성이 좋다"고 말했다.

지석진은 전소민을 가리키며 "얘 키도 크고 밝다"고 했다. 이에 전소민은 "저 키도 작고 되게 우울하다. 오빠 이상형 아니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