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유재석이 SBS 예능 ‘런닝맨’ 촬영장에 커피차를 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의 커피차 선물로 오프닝을 열었다. 전소민은 “남편이 갑자기 잘해주면 바람을 피운다는 건데, 오빠가 우리한테 갑자기 잘해줘서 이상하다”고 비유했다.

이에 지석진과 김종국은 “유재석이 돈 쓸 데가 없다”며 “비싼 옷을 입는 것도 아니고 요즘 돈 쓸 데를 찾으러 다닌다”고 추측했다. 유재석은 “우리 스태프 힘내라고 한턱 낸 거다. 연말에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하는 “혹시 연예대상을 노린 것이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연예대상 노리려면 사장님한테 보냈겠지”라며 해명했다.

“올해는 연예대상을 받을 수 있을 거 같은가”라는 물음에 지석진은 “나는 연예대상 받으려고 (방송을)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석진은 “대상 받는다고 출연료가 5만 원씩 올라가는 것도 아니지 않냐. 작년에 나는 명예사원상을 받고, 쌀 4포대를 받은 후 끝이었다”라고 밝혔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날 게스트는 개그맨 조세호, 배우 김지은이었다. 유재석은 “내가 조세호와 전소민을 소개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두 사람은 “나는 싫다”고 서로를 거부했다.

김지은은 “현재 남자친구가 없다”며 “이상형은 좋은 사람이면 다 좋다. 재미있거나 단점으로 생각했던 부분도 좋으면 좋다”고 밝혔다. “조세호와 양세찬 중 한 명만 택해달라”는 질문에 “세찬 선배님이 더 잘생긴 거 같다”고 답했다.

조세호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솔직하게 나는 미인을 좋아한다. 내가 키가 작으니까 저보다 조금 키가 크신 분이 좋다. 내가 올려다봐도 좋다”고 밝혔다.

이어 조세호는 “내가 키 178cm의 여성과 썸을 탄 적이 있다. 손도 잡았다”며 “같이 영화를 보고 나서 제가 그 친구의 이마에 뽀뽀를 해주고 싶어서 계단에 올라갔는데 그런 데도 제가 작아서 (마음이) 무너졌다. 저는 유쾌하고 밝은 여성이 좋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