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우아달리턴즈'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에 장난기와 산만함을 탑재한 첫째와 일찍 철든 듯 의젓한 둘째까지 형과 동생이 뒤바뀐 형제가 등장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에는 개구쟁이 8살 첫째 때문에 6살 둘째가 오히려 첫째처럼 보인다며 걱정하는 부모의 사연이 공개된다. 아침부터 두 형제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한다. 형은 몸을 일으키는 것부터 어려워하는 와중에 동생은 의젓하게 옷까지 다 입고 등원 준비를 마친 상태. 밥을 먹으라는 엄마의 말에도 동생은 얌전히 식사에 집중한다. 첫째는 장난치며 돌아다니다가 겨우 밥상 앞에 앉지만, 동생에게 장난을 치기 시작한다. 반면 동생은 식사를 마무리하고 스스로 밥그릇까지 설거지통에 넣는 모습을 보인다.

두 아들의 엄마인 MC 이현이는 “보통 또래 아이들이 하는 행동인 것 같다”라며 큰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한다. 이어진 두 아이의 등굣길에서는 신호가 바뀌자마자 첫째가 혼자 뛰어가 엄마의 걱정을 자아낸다. 엄마가 꾸짖어도 아이는 대답도 하지 않고 주저앉는다.

이를 유심히 관찰하던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박소영 전문의는 “어머니가 같은 방식으로 두 아이를 육아하고 있다면 형제의 반응이 어느 정도 같아야 하는데, 첫째는 둘째와 반대로 더 튀는 행동을 하고 있다”라고 분석한다. 박소영 전문의는 “첫째의 행동에는 어떤 의도가 섞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숨겨진 이유가 있을 것을 예고한다. 여기에 “둘째는 착하지만, 오히려 긴장되어 보인다. 엄마와 형의 눈치를 살피고 있다”라고 덧붙여 둘째의 진짜 속마음도 살펴볼 필요를 지적한다.

형은 형답게, 동생은 동생답게 형제의 제자리를 찾게 할 솔루션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우아달 리턴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