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득남' 김현중, '뜨겁게 안녕' 출연 예고
"14살에 만난 아내, 첫사랑이었다"
과거 예능서 첫사랑 발언 재조명
김현중 /사진=텐아시아DB
김현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결혼 후 처음으로 예능 출연을 예고한 가운데, 비연예인으로만 알려져 있던 그의 아내가 김현중이 과거 예능에서 자주 언급했던 첫사랑이었음이 밝혀졌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N 예능 '뜨겁게 안녕'에서는 김현중이 네 번째 게스트로 나선다. 그는 "올해 결혼을 했고, 아내가 두 달 전에 출산해 아빠가 됐다"고 알렸고, 아내에 대해 "14세에 처음 만났고,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한 사이"라고 밝혔다. 김현중의 첫사랑이었던 그의 아내는 김현중과 생일까지 같아 주민등록번호 앞자리가 똑같다고. 그러면서 "가정을 잘 유지하는 게 아내에게 보답하는 방법"이라며 아내와 결혼에 골인하기까지의 과정을 밝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 김현중은 두 달 전 태어난 아들에 대해 "처음에는 모든 게 무서웠는데, 이제는 기저귀도 잘 갈고 목욕도 잘 시킨다"며 "아이가 처음 태어났을 때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SBS '야심만만' 방송 화면.
사진=SBS '야심만만' 방송 화면.
14살에 처음 만나 37살에 결혼에 골인한 김현중. 23년 만에 이뤄진 첫사랑에 대한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과거 김현중이 예능에서 한 발언이 다시금 재조명되고 있다.

김현중은 2006년 SS501로 활동할 당시 SBS '야심만만'에 출연해 "중학교 1학년 때, 첫눈에 반한 여자와 데뷔 직전까지 사귀었다"고 털어놨다.

첫 만남은 친구들과 우연히 들른 순댓국집이었다. 김현중은 우연히 본 여학생에게 첫눈에 반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거의 매일 순댓국집에 출근하다시피 했다. '언젠가는 먹으러 오겠지'라는 생각에 우연을 가장한 만남을 이뤄보기 위해서였다는 것.

또 첫사랑이 다니는 학원까지 알아내는 데 성공했지만, 고백할 용기가 나지 않아 먼발치에서 지켜만 봤고, 비 오는 날 우산을 가져오지 않은 첫사랑을 위해 지나가는 꼬마를 시켜 우산을 건네주고, '여보세요' 목소리만이라도 듣기 위해 콜렉트콜로 전화를 걸었다고 밝혀 사랑꾼 임은 인증했다.
'뜨겁게 안녕' /사진제공=MBN
'뜨겁게 안녕' /사진제공=MBN
첫사랑과 이뤄진 건 중3이 끝나갈 무렵. 김현중이 짝사랑 포기를 결심하고 마지막으로 전화를 걸었는데, 첫사랑이 이미 김현중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것. 김현중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 고백했고, 이를 받아들여 사귀게 됐다"고 설명했다.

데뷔와 함께 자연스럽게 헤어지게 됐다는 김현중은 첫사랑과 동성동본이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내 성이 연암 김 씨로 흔치 않은 성이다. 그런데 알고 보니 첫사랑이 나랑 같은 김 씨였다"며 "게다가 촌수를 따져보니 먼 친척뻘이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2009년 '독특한 연예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김현중은 첫사랑을 언급하며 "인터넷에 우연히 신상이 공개된 후 일부 네티즌들이 그녀의 미니홈피에 악성댓글을 남기는 등 괴롭힌 적이 있다"고 안타까워하며 "지금은 첫사랑과 친구처럼 지내고 있고 종종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2015년 전 여자친구 폭행 및 상해 혐의, 임신 및 낙태 종용 등의 논란으로 연예계를 발칵 뒤집었던 김현중. 사생활 논란에도 그를 따스하게 품어준 건 그를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냈던 첫사랑이었던 셈이다. 23년 만에 첫사랑과 결혼에 골인하고 아들까지 품에 안은 김현중. 그가 고백할 아내와의 결혼 스토리에 이목이 쏠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