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최수영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최수영이 MBC 4부작 금토 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수영은 27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26일 종영한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서 팬레터 때문에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 톱배우 한강희 역을 소화하며 극을 이끌었다.
톱스타된 최수영 "자존감 낮아질 때마다 읽는 '팬레터', 큰 위로"[일문일답]
최수영은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유나 역의 신연우 배우, 배려심이 많고 따듯한 정석과 싱크로율이 100%인 윤박 배우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저와 닮은 듯 다른 듯한 강희를 통해서 또 성장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고등학생부터 톱스타, 로맨스와 감정 연기까지 다양한 면면을 안정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최수영. 그는 한강희를 연기하며 "갈등이 여러 번 있는 강희라서 다른 논란이 생길 때마다 힘들어하는 감정에 온도 차를 주는 것에 신경 썼던 것 같고, 고등학생 강희와 현재 강희의 톤 차이도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톱스타된 최수영 "자존감 낮아질 때마다 읽는 '팬레터', 큰 위로"[일문일답]
이어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팬레터에 특별한 애정을 갖고 있어서이기도 하다. 팬들이 해주는 진심 어린 조언이나 사랑의 말들이 진짜 큰 위로가 된다"며 팬레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수영은 한강희와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에 설렘과 따듯함을 선사했다. 이에 최수영은 촬영 현장 분위기 역시 따듯하고 좋았다며, 시청자들에게 "서툰 어른 아이 정석과 강희를 따듯하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드리고 마지막 회에 담은 해피엔딩이 여러분에게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최수영 /사진제공=MBC
최수영 /사진제공=MBC
다음은 최수영 일문일답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를 끝마친 소감은?
A. 예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유나 역의 신연우 배우, 배려심이 많고 따듯한 정석과 싱크로율이 100%인 윤박 배우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저와 닮은 듯 다른 듯한 강희를 통해서 또 성장할 수 있어서 좋았다.

Q. 팬레터 때문에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게 된 톱스타 한강희를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나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A. 사실 트라우마라는 게 표현하기에 조금 한계적인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려웠는데, 특수 효과나 촬영 기법 등으로 잘 표현해 주신 것 같다. 그리고 갈등이 여러 번 있는 강희라서 다른 논란이 생길 때마다 힘들어하는 감정에 온도 차를 주는 것에 신경 썼던 것 같고, 고등학생 강희와 현재 강희의 톤 차이도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민했다.

Q.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다면?
A. 강희가 마지막에 미국에 다녀와서 정석과 재회하는 장면을 뉴스데스크 세트에서 찍었다. 그때 윤박 배우에게 스타가 아닌 따듯하게 온전히 강희 그대로를 봐주는 정석의 눈빛을 본 것 같아서 눈물이 났다.

Q. 현장 분위기나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호흡은 어땠는지?
A. 유나 역을 맡은 신연우 배우가 현장에 올 때마다 너무 사랑스러워서 행복했다. 이야기 자체가 따듯해서 현장 분위기도 따듯하고 좋았다.

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속 한강희는 팬레터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다. 실제로는 팬레터를 좋아하는지?
A.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팬레터에 특별한 애정을 갖고 있어서이기도 하다. 팬레터 읽는 것을 좋아하고 자존감이 약간 낮아질 때마다 팬레터를 읽는다. 팬들이 해주는 진심 어린 조언이나 사랑의 말들이 진짜 큰 위로가 된다.

Q.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시청자분들께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A. 서툰 어른 아이 정석과 강희를 따듯하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드리고 마지막 회에 담은 해피엔딩이 여러분에게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