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최수영과 윤박이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서는 한강희(최수영 역)와 방정석(윤박 역)이 결실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강희는 그동안 누구에게도 쉽게 말하지 못했던 아픔과 상처를 방정석에게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강희는 딸의 유명세를 이용했던 엄마 남현숙(방은희 역)으로 인해 고등학생 때부터 빚을 스스로 갚아 나가야 했다.
/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남현숙과 인연이 있었던 기자 손혁수(정재성 역)는 그 약점을 이용하기 위해 사실관계와는 상관없이 한강희에 대한 악의적인 기사를 끊임없이 써오고 있었다. 여기에 고등학교 시절에 생긴 팬레터 트라우마는 지금까지도 한강희를 괴롭혔고, 방정석은 진심으로 한강희를 위로해줬다.

방정석은 한강희를 자기 집으로 데려가 보살폈고, 매니저 훈(김상우 역)에게 밥은 잘 챙겨 먹는지 한 번씩 봐 달라고 세심하게 신경 썼다. 특히 방정석은 한강희를 위해 직접 요리해서 함께 밥을 먹기도. 이는 신혼부부의 분위기가 물씬 풍겨 훈훈함을 더했다. 학교 폭력 가해자로 낙인찍힌 한강희의 이미지는 쉽게 회복하기 어려웠고, 그럴수록 상처받지 않도록 배려하는 방정석의 달콤한 모습이 돋보였다.

하지만 두 사람에게 또 다른 위기가 찾아오면서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병원에서 방정석의 딸 방유나가 없어졌다는 연락을 받게 된 것.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간 한강희와 방정석. 다행히 병원 옥상에서 유나(신연우 역)를 발견했지만, 이 일로 인해 달콤했던 한강희와 방정석의 관계는 변화의 순간이 찾아왔다.
/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방송 화면 캡처
방유나에게 정말 좋은 아빠가 되겠다고,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 슈퍼맨 같은 아빠가 되겠다고 다짐했던 순간을 떠올린 방정석은 강희를 다시 만난 이후 예전으로 돌아간 기분에 그 다짐을 잊어버린 것 같다며 이별을 고했다. 방정석의 말이 마치 자신을 향한 고백처럼 느껴져 마냥 설렜던 한강희는 자기가 아빠인 것을 잊어버리면 안 된다며 그만 보자고 말하는 방정석의 마음을 돌릴 수 없었고, 그렇게 두 사람은 또 한 번 이별했다.

건강을 회복한 방유나는 퇴원했고, 한강희는 스스로 카메라 앞에 서서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맞섰다. 다행히 한강희를 괴롭혔던 학교 폭락 논란은 거짓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한강희는 미국으로 떠나게 되면서 두 사람은 완전한 이별을 하게 된 듯 보였다. 그러나 한강희를 잊을 수 없었던 방정석. 방정석은 한강희에게 보내는 팬레터를 매니저 훈을 통해 전달했고, 그 진심을 느낀 한강희는 진짜 팬레터 답장을 보냈다.

한강희와 방정석은 그렇게 팬레터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됐다. 시간이 흐른 뒤 한강희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고, 뉴스에 출연하는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던 그녀 앞에 정석이 한강희 매니저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깜짝 등장하면서 꿈만 같은 재회에 성공했다. 거리에서 당당하게 데이트를 즐기는 한강희와 방정석의 로맨틱한 키스가 엔딩을 장식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