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정재형이 살찐 한해를 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는 가수 정재형, 적재, 정승환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붐은 “귀한 토크가 나온다. 놀토에서 찾아볼 수 없는 미담 토크로, 정승환이 일면식이 없는 키에게 큰 감동을 받은 적이 있다. 평생을 조용히 키만을 응원하고 있다고 하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정승환은 “군대가기 전 치킨 집에서 치킨을 먹고 있는데 키는 직원 분들과 계셨다. 모르는 사이였는데 나갈 때 계산하려고 보니 키 선배님이 계산하고 가셨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그때 계산해주고 얼마 뒤에 키가 군대 가셨다”라고 말했고, 키는 “기억난다”라고 답했다.

붐은 정재형을 “발라드 계의 오다기리 죠”라고 소개했다. ‘놀토’ 첫 출연인 정재형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고, “사실 너무 떨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맨정신에 토크하는 거 힘들어한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정재형은 한해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넉살은 “제 양 옆에 두 분이 있지 않냐. 제가 살짝 몸을 뺐는데 재형이 형이 한해를 딱 보니 ‘너 살이 왜 이렇게 쪘어’라고 하더라”라며 말했다. 최근 15kg가 찐 한해는 “어쩐지 아까 인사를 드렸는데 누가 인사를 하는지 모르더라”라면서 “살이 찐 게 아니라 행복이 찐 거다”라고 말했다.

붐은 적재를 “발라드 계의 공유”로 소개했다. 8년 만에 정규 2집 앨범으로 돌아온 그는 기타연주로 신곡 ‘런 어웨이’를 열창했다.

첫번째 대결 음식은 대게찜이었다. 대결곡은 뇌섹남 2인조 밴드 페퍼톤스의 ‘귤’이었다. 정승환은 “회사 선배들 노래 중에 가장 많이 듣는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완벽하게 가사를 적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99.9%”라고 확신했다. 결국 정승환의 활약으로 1차 도전 만에 성공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