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켜츄 SNS)
(사진=지켜츄 SNS)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 갑질 논란과 함께 팀에서 퇴출된 가운데 '지켜츄' 작가가 츄를 지지했다.

웹 예능 '지켜츄' 작가는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츄를 감쌌다.

이어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 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츄(본명 김지우)를 금일 2022년 11월 25일부로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해 이를 팬 여러분께 공지드립니다"고 전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