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구설수 多' 예능 PD로 돌아왔다('술꾼도시여자들2')


최시원, '구설수 多' 예능 PD로 돌아왔다('술꾼도시여자들2')
'술꾼도시여자들2' 최시원. / 사진제공=티빙
'술꾼도시여자들2' 최시원. / 사진제공=티빙
'술도녀 청일점' 최시원이 다시 돌아온 소감과 함께 강북구만의 새로운 매력 포인트까지 전했다.

오는 12월 9일 첫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는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 그 두 번째 이야기다.

지난해 최시원은 '술꾼도시여자들'에서 대충 기른 머리와 덥수룩한 수염을 자랑하는 괴짜 예능PD 강북구 역을 맡아 주변 인물들과 찰떡 케미스트리를 형성했다. 파격적인 비주얼과 맛깔 나는 대사를 '최시원 표 코믹 연기'로 소화하며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던 그가 '술꾼도시여자들2'로 화려한 컴백을 예고해 과연 어떤 모습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최시원은 "사실 시즌 2라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며 "'술꾼도시여자들'과 강북구 캐릭터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굉장히 가깝게 느껴져서 그런 것 같다"라고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강북구는 기획하는 프로그램마다 구설수를 남기며 폐지, 기존의 프로그램을 이어받아 작업하는 예능PD로, 남들의 시선에도 개의치 않고 진정한 마이웨이의 삶을 사는 인물. 지난 시즌에서 안소희(이선빈 분)와 새 프로그램을 계획했던 바, 이번 '술꾼도시여자들2'에서는 마침내 자신만의 프로그램 론칭에 성공해 열정을 불태울 예정이다.

'술꾼도시여자들'과 달라진 이번 시즌만의 색다른 매력에 대해 최시원은 "강북구의 더 깊은 감정선과 스토리라인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강북구의 서사를 섬세하게 풀어냈기 때문에 보시는 분들도 캐릭터에 큰 몰입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표현 부자' 강북구의 표정 삼단 변화가 담겨 있어 시선을 모은다. 두 손을 모으고 계단에 앉아 울상을 짓는가 하면 환한 웃음으로 주변까지 밝게 물들이는 얼굴에는 강북구만의 유쾌함이 느껴진다. 더불어 양 팔을 이용해 담요를 펼친 모습은 그의 버라이어티한 일상을 예상케 한다.

마지막으로 최시원은 "자, 여러분! 거국적인 의미에서 한번 12월 9일까지 기다려보면 어떠시겠어요. 하하하하"라며 술꾼들과의 재회에서 없어서는 안 될 독보적 캐릭터 강북구 버전의 능청스럽고 당찬 포부까지 전해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그와의 만남이 더욱 기다려진다.

최시원의 대체 불가한 매력으로 새로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는 오는 12월 9일 티빙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