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대선배' 이성민 향한 애정 "6개월 했는데도 아쉬워"[종영인터뷰]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스튜디오드래곤과 함께 선보이는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에서 배우 진구가 열연을 펼친 것이 전해지며 큰 화제를 모았다. 전 세계의 뜨거운 반응과 함께 진구가 <형사록> 촬영 비하인드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6일(수) 마지막 에피소드를 공개로 성황리 종영한 <형사록>에서 극의 주축을 ‘국진한’ 역의 진구가 임팩트 있는 퇴장과 함께 디즈니+ 구독자들에게 촬영 비하인드와 종영 소감을 전했다.

매 작품 인상 깊은 연기로 존재감을 과시한 배우 ‘진구’는 <형사록>에서 흑과 백을 오가는 캐릭터 열연으로 또 한 번 굵직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형사록>에서 정해진 원칙과 철칙을 따르는 냉철한 신임 수사과장 ‘국진한’역을 완벽히 소화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에 <형사록> 종영 소감과 캐릭터 연기 당시의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먼저 진구는 첫 캐스팅 제안 당시를 회상하며 “고민보다는 즐거움이 앞섰다. 다른 캐릭터와 차이가 있다 보니 긴장감과 설렘이라는 특별한 감정이 들었다”면서 부담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작품에 임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진구는 “선후배, 동료 배우분들이 7부 대본을 받기 전까지는 공식적으로 ‘친구’의 정체를 몰랐다”며 극의 사실감을 높이기 위해 배우들에게까지도 ‘친구’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은 채 촬영이 진행됐다는 비하인드도 밝혔다. 그 덕에 “동료 연기자들과 마피아 게임을 하듯 연기할 때 가장 어려웠다”며 배우들도 ‘친구’의 정체를 추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진구는 “‘친구’ 그는 사실 피해자고 불쌍한 사람이다. 그가 굉장히 안쓰럽기도 했다”며 ‘친구’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전하기도 했다.

함께 동고동락한 모든 동료들에겐 “이성민 선배님과 약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호흡을 맞췄는데 아직도 더 함께하고 싶다는 아쉬움이 있다. 한동화 감독님과도 더 색다른 장르물로 꼭 다시 만나고 싶다. 이외 경수진, 이학주 배우 그리고 모든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벌써 그립다”라며 “감사한 마음이 더 큰 현장이었던 것 같다”고 종영 소감과 함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형사록>에 무한 애정을 전한 전 세계 디즈니+ 구독자에게 “한국식 정통 형사물을 선보이게 된 것이 자랑스럽다. 절대적인 긴장감과 비주얼을 갖춘 작품이다”라면서 “최고의 웰메이드 작품을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는 추천사와 함께 <형사록>을 향한 그의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형사록>을 통해 흑백을 오가며 명품 열연을 펼친 배우 진구가 출연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은 한 통의 전화와 함께 동료를 죽인 살인 용의자가 된 형사가 정체불명의 협박범 ‘친구’를 잡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쫓는 이야기. 모든 에피소드를 지금 바로 디즈니+에서 만나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