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한도초과' 방송 화면.
사진=tvN '한도초과' 방송 화면.


개그우먼 홍윤화가 맛 평가로 사랑꾼임을 인증했다.

지난 24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재미에는 한도가 없다! 한도초과'(이하 '한도초과') 1회에서는 김민경, 신기루, 홍윤화, 풍자가 한도 없는 대하 잡이를 위해 나선 모습이 담겼다.

이날 사전미팅에서 신기루는 본인이 "라면, 김밥을 안 좋아한다"는 뜻밖의 발언을 했다. 이에 풍자는 "우리 언니가 다 좋다. 귀엽고 착하고 동생들에게 잘 해주는데 허언증이 있다. 안 고쳐지더라"고 일침했다.

며칠 후 멤버들은 바닷가에서 만났다. 이들은 사전 협의 없이 각자 뭔가를 바리바리 싸들고 왔다. 홍윤화는 '멀미약'이라면서 토스트를 꺼냈고, 풍자는 배에서 새우를 해먹을 생각으로 와플 기계를, 신기루는 각종 소스를 챙겨왔다.

그러나 출항도 전에 문제가 생겼다. 신기루와 홍윤화가 작업복이 몸에 들어가지 않은 것. 신기루가 "뚱뚱한 선원은 없나 보다"라 하자 "없다"는 팩트 폭행을 당했다. 결국 두 사람은 부부싸움까지 발발했고, 가까스로 시작된 대하 잡이에서도 단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사진=tvN '한도초과' 방송 화면.
사진=tvN '한도초과' 방송 화면.
결국 멤버들은 대하를 직접 사 먹기로 했다. 이은 흰다리새우와 대하 등을 푸짐하게 구매했고, 풍자는 "근데 우리 칼국수 시켰어? 안 시켰으면 나 하차할 뻔했어"라며 먹는 것에 진심임을 드러냈다.

생새우회를 맛본 홍윤화는 "아이스크림 먹은 남편(김민기)이랑 키스하는 느낌"이라고 설명헀다. 풍자는 남자한테 제일 인기 많은 것 같은 사람 순위로 "홍선배, 풍자, 신기루, 민경 선배"라고 말헀다.

그러면서 "(홍윤화는) 우선 애교가 많다. 나도 반전 매력이 많기 때문에 2위라고 생각하고, 두 선배님은 고민하긴 했다. 뭔가 기루 언니보다 민경 언니가 어른스럽고 묵직한 맛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민경은 "그래서 내가 인기가 없다고?"라며 "나 애교 완전 많아"라며 애교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