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야인시대' 윤용현, 고기 가공·배달 근황 "약 없이 못자"('특종세상')


[종합] '야인시대' 윤용현, 고기 가공·배달 근황 "약 없이 못자"('특종세상')
배우 윤용현이 근황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윤용현이 화려한 연기 활동 대신 육가공 일을 하는 근황이 공개됐다.

윤용현은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신영균을 열연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이후에도 '왕초', '주몽', '대조영', '기황후', '황후의 품격' 등으로 활약했다. 그러나 최근 방송가에서 자취를 감춘 윤용현은 현재 육가공 사업을 하며 고기 원육 선별부터 가공, 배달까지 직접 몸으로 뛰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그는 활동이 뜸해진 데에 대해 "내 나이가 애매한 시기였고, 역할 자체도 악역이 많았기에 어느 순간부터 날 찾아주지 않더라"며 사업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윤용현은 웨딩, 의류 사업을 했으나 실패를 맛본 뒤 마지막으로 육가공 사업에 뛰어들었다. 그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절박하다. 사실 처음에 육가공을 시작할 때 투자한 돈을 다 까먹었다. 한 발자국만 밀려나면 천 리 낭떠러지로 가는 느낌. 근데 내 몸에 끈이 있는데 그 끈 내 애들, 아내, 엄마가 있는 거다. 그러니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는 거다”고 이야기했다.

윤용현은 “우리 때는 나이트클럽이라고 밤무대가 있었다. 그런데 모 선배님이 배우는 그런 거 하면 안 된다고. 그때 딱 한 번 해봤다. 그때 30분에 1100만 원을 받았다. 부수입이 있었다. 행사장에 사회를 본다든지, 결혼식이나 칠순 행사 같은. 생활에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코로나로 행사 취소되고 한 6개월 되니까 ‘이렇게 하다가 거지 되겠다’라고 고민하던 찰나에 고향이 홍천이고 해서 (육가공 사업에)뛰어든 거다”고 설명했다.

공장에서 멀지 않은 대전에 원룸을 얻어 혼자 생활 중인 윤용현은 늦은 밤, 홀로 라면을 먹으며 끼니를 때웠다. 식사 후 두 아이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하루의 고단함을 털어냈다.

다음날, 거래처의 입금 부탁 독촉 전화로 하루를 시작한 윤용현은 "사실 '그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루에 수없이 한다"며 "완치된 줄 알았던 공황장애가 육가공 사업을 하며 재발했다. 약에 의존한다. 잠을 깊게 잘 수 없다"고 고백했다.

이날, 아내와 아들이 윤용현이 홀로 거주 중인 숙소를 찾아왔다. 윤용현은 반가운 가족의 방문에도 업무 전화로 쉴 틈이 없었다. 윤용현의 아내는 "남편은 좋은 얘기만 저에게 한다"라며 힘든 내색을 하지 않는 윤용현의 모습을 안쓰러워했다. 과거 공황장애를 앓았다는 윤용현은 완치된 줄 알았던 공황장애가 육가공 사업 이후 다시 재발했다고 고백했다. 윤용현은 "너무 믿었다"라며 직원의 배신으로 힘들었던 때를 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