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배' 구자철에 "형 걱정마세요, 전 괜찮아요" 먹먹한 감동


구자철 KBS 해설위원이 2022 카타르 월드컵의 H조 조별리그 한국vs우루과이 경기에 나서, 드디어 맞춤옷을 입은 듯한 ‘선수잘알’ 신개념 해설을 펼쳤다.

구자철 위원은 24일(한국시각) 한준희 해설위원, 이광용 캐스터와 함께 한국vs우루과이 경기에서 이번 월드컵 국가대표에 빙의한 듯 물 흐르는 스토리텔링을 펼치며 어느 때보다 흥미만점의 해설을 선보였다. 바로 직전 월드컵까지 뛰었던 현역 선수답게, 대표팀 선수 하나하나에 대한 피부에 와 닿을 듯한 묘사와 진심 어린 애정까지 돋보였다.

경기 시작 전 구자철 위원은 “사실 손흥민 선수를 도하에 도착하기 전에 만났다”며 “손흥민 선수가 ‘형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괜찮습니다’라고 딱 한 마디를 했다”고 밝혔다. 또 “(손흥민이) 제가 중계를 하니, ‘국민들에게 좋은 중계를 해 주고 선수들이 힘낼 수 있도록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자신의 세 번째 월드컵에서 좋은 중계로 힘을 보태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후 구 위원은 ‘든든한 김민재’, ‘꾸준함이 장점인’ 이재성, ‘평소 너무 착한’ 나상호 등 대표팀 선수들을 차례로 언급하며 시청자들에게 ‘아는 사람’ 소개를 하는 듯 친근하게 설명을 이어갔다. 또 우승까지 내다본다는 우루과이와 대등하게 맞서는 한국 대표팀에 “누구 하나 나무랄 게 없이 자신의 역할을 잘 해주고 있다. 큰 경기에서는 운도 중요한데, 미묘하게 운도 따른다”고 힘을 실어줬다. 구 위원은 “제가 이러려고 해설을 하지 않았습니까?”라는 너스레까지 곁들이며 한층 더 여유로워진 모습을 보였다.

한준희 해설위원 역시 전반전 중 “축구에는 판정이 없지만, 만약 있다면 판정승은 한국”이라고 평가했다. 또 “우리 경기력이 사우디아라비아나 일본에 못지 않다. 이번 월드컵, 뭔가 아주 대단한 일들이 일어날 것 같다”며 벅찬 기대감을 표했다. 후반 들어서는 “지금까지 정말 잘했거든요? 이 정도 잘했으면 이겨야죠”라며 골을 기원했다.

한국의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조규성과 이강인을 교체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두 선수를 일찍부터 ‘기대해야 하는 선수’로 꼽았던 구자철 위원은 “벤투 감독이 얼마나 이기고 싶은지 보여주는, 정말 좋은 교체입니다”라며 반겼다. 후반에도 양 팀은 팽팽하게 맞섰지만, 우루과이에 두 차례 ‘골대 불운’이 겹치고 한국의 슈팅도 아쉽게 빗나가며 결국 0대0 무승부가 결정됐다.

한준희 위원은 “대한민국에는 골대가 있군요”라며 ‘골대 불운’에 안도하는 한편, 후반 경기 중 “0-0인데, 한국 관중석은 이기는 듯하고 우루과이 쪽은 지는 듯한 표정”이라며 두 나라의 온도차를 묘사했다. 첫 경기 무승부로 귀중한 승점 1점을 얻게 된 것에 대해 구자철 위원은 다시 한 번 대표팀 선수로 빙의한 듯 “열정적으로 대한민국을 외쳐준, 우리 국민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또 구 위원은 “4년 동안 준비해 온, 벤투호의 철학을 증명하는 경기였다”라고 총평을 남겼다.

구자철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는 25일(한국시각) 밤 9시 50분부터 KBS 1TV에서 조별리그 A조 카타르vs세네갈의 경기를 중계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