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정성호·경맑음 부부가 과거 키즈카페 사업이 망해 힘들었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41회에서는 다섯째를 임신한 정성호, 경맑음 부부를 만나 '갓 파더 수업'을 받은 박태환과, 종합격투기 선수 김동현에게 호신술을 배운 모태범, 임사랑의 하루가 펼쳐졌다. 또한 이상준은 어머니와 함께 '한복 장인' 박술녀를 만나 결혼 대비 한복 꿀팁을 전수받았다.

박태환은 현재 다섯째 아이를 임신 중인 '형수님' 경맑음과 처음 만났다. "저도 자녀를 최대 5명까지 낳고 싶다"고 로망을 고백한 박태환은 정성호 부부와 함께 아기용품 전문점으로 향했다. 정성호는 역류 방지 쿠션, 샤워 기구 등 '육아템을 꿰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정성호는 "아이가 생기고 아내와 유모차 때문에 싸웠다. 여자들은 첫 아이를 얻을 때 가장 먼저 갖고 싶어하는 게 유모차"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박태환 "저는 첫째 조카 때 누나가 사고 싶다는 유모차를 선물해줬다. 여자들은 '나도 이걸 사용한다'라는 게 있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정성호는 "그것 때문에 싸웠다. 망원동에서 애 키우는데 영국 왕실에서 쓰던 유모차가 왜 필요하냐고 했다"며 버럭했다. 경맑음은 "그때는 그 말이 서운했다. 사달라고 하면 마음을 알고 사줬으면 좋겠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따졌다"고 전했다.

쇼핑 겸 육아 물품 공부를 모두 마친 이들은 경맑음의 최애 음식인 수제비를 먹으러 갔다. 박태환은 아이를 많이 낳고 싶은 이유에 대해 "화목할 것 같아서다. 저도 동생을 갖고 싶었지만 형편이 어려워서 안됐다고 들었다. 해외 훈련은 후원사가 있어서 갔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정성호도 "4남매를 키울 당시 운영하던 키즈카페가 망했다. 많이 벌지 못해서 이사를 가는데 아이를 숨겨야 했다"며 "아이가 둘이라고 속였던 상황이었는데 네 명이 존재하는 상황이었다. 주인 아주머니가 이삿날 안 올 줄 알았는데 휴지를 사들고 왔더라. 넷이라고 했더니 당황하더라. 그런 게 좀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정성호는 아내가 출산 진통을 할 때 남편이 해야 할 행동을 알려주면서 "나는 첫째 아이 낳자마자 박명수 형한테 전화했다"고 과거의 잘못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출산한 아내를 끝까지 챙겨야 한다"고 박태환에게 신신당부했다.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다음으로 이상준 모자(母子)가 등장해, 박술녀가 운영하는 한복집을 방문했다. 결혼 예복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운 이상준 모자는 박술녀의 딸에게 관심을 보였다. 그러나 박술녀는 "딸은 어느 나라에서 의대 다니고 있다"며 철벽을 쳤다. 이에 이상준은 "제가 소개해달라고 할까봐 우리나라에 없다고 하시는 거냐"고 정곡을 찔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상준 모자는 박술녀가 직접 골라준 한복으로 환복했다. 박술녀는 "상준씨가 한복 입은 걸 보니까 '신랑수업' 멤버들과 한복 패션쇼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상준은 "박태환은 수영팬티 한 장 입고 있는 게 어울린다. 모태범도 레깅스를 입고 다닌다"고 견제했다. 그럼에도 박술녀는 "태범씨랑 사랑씨가 결혼하면 내가 한복을 선물하겠다고 전해 달라"고 말해, 모태범을 감동케 했다. 마지막으로 이상준 모자는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으며, 결혼 대비 '한복 수업'을 마쳤다.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종합]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 "넷 키울 때 사업 망해…집주인에 거짓말"('신랑수업')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신랑수업' 방송 캡처
모태범은 절친 사이인 김동현과 만나 체육관으로 향했다. 차안에서 김동현은 "저번에 사랑씨랑 통화하면서 사랑씨도 태범이를 많이 좋아한다고 느꼈다. 느낌이 내년이다"며 둘의 결혼을 예상했다. 이에 모태범은 "형 촉이 좋긴 하다"며 호응했다. 김동현은 "난 결혼하고 더 잘됐다. 아내 기운으로 사는 느낌"이라며 모태범 커플의 결혼을 응원했다.

두 사람은 김동현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도착했고, 임사랑도 깜짝 방문했다. 세 사람은 곧장 주짓수 수업에 돌입했다. 그런데 수업 중 모태범 커플은 초크나 암바도 러블리 한 스킨십(?)으로 승화시켰다. 김동현은 "수업이 안된다"며 투덜댔다. 결국 김동현은 타격 수업으로 급 변경했다. 스파링 전 김동현은 모태범에게 "네가 100%로 타격해도 안 맞는다"고 호언장담 했지만, 뒤로 벌러덩 넘어진 채 폭풍 주먹질을 당했다. 그럼에도 김동현은 끝까지 "안 맞았다! 맞으면 맞았다고 인정한다"며 자존심을 지키려해 모두를 포복절도케 했다. 이후 세 사람은 임사랑이 직접 싸온 도시락을 함께 먹으며 호신술 수업을 훈훈하게 마쳤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