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화면.


구본길이 아내의 임신 소식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에서는 ‘나는 국대다’ 특집으로 사격선수 진종오, 펜싱선수 구본길, 전 축구선수 조원희, 그리고 부팀장으로 아나테이너 최송현이 출연했다.

이날 구본길은 자신의 레전드 결기로 “세계 선수 중 제일 유일하게 가진 기록이 유소년, 청소년, 성인 선수권 대회 금메달을 다 가진 선수 중 하나다. 그 나이에 메달을 따지 못하면 돌아갈 수 없는 거다”라고 밝혔다.

진종오는 2014년 스페인에서 열렸던 세계 선수권 대회를 꼽으며 “그때 선물 받은 팔찌를 하고 경기를 하려는데 갑자기 심판이 규정 위반이라고 하더라. 고정장치도 아니고 그냥 팔찌라고 했는데 빼라고 해서”라고 말했다. 팔찌를 뺀 진종오는 심판의 제지에 멘탈이 흔들렸다며 “분노의 총질을 했던 것 같다. 20년 만에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라며 놀라움을 안겼다.

조원희는 “2005년도에 첫 국가대표로 발탁됐는데 데뷔전에서 59초 만에 데뷔골을 넣었다. 시작하자마자 측면으로 나가서 크로스로 올라오는 걸 잡자마자 때렸는데 공이 사라졌다. 보니까 공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리플레이 보니까 상대 수비 3명을 맞고 들어갔다”라며 말했다.

구본길은 2년 동안 슬럼프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혼을 하고 3년차다. 방송에서 처음 말씀 드리는 건데 아내가 임신을 했다. 책임감도 생기고 동기부여도 되면서 안정감이 생기더라”라고 고백했다.

본인이 생각하는 국가대표 외모 순위에 대해서는 “저는 TOP5 안에 든다”라며 “펜싱 오상욱, 김준호 선수는 인정한다. 태권도 이대훈 선수도 잘생겼지만 은퇴했으니 자동으로 (제가) 순위가 올라갔다. 또 수영의 황선우 선수도 잘생겼고, 육상 우상혁 선수도 매력있고 피지컬이 좋다”라고 말했다.

구본길은 퀴즈 대결서 9단계까지 올랐으나 에바의 벽을 넘기지 못하고 패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