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나는 솔로' 현숙, 치과남·외과남과 로맨스에 "복 받은 현숙" 대놓고 행복 ('나는 SOLO')


'나는 솔로' 현숙이 두 남자와의 로맨스에 설렘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ENA PLAY와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불붙은 11기 로맨스가 펼쳐졌다.

이날 옥순은 영철과 1대1로 만나 날카로운 질문을 쏟아냈다. 하지만 영철은 "저는 일단 순자님을 좀 더 많이 알아보고 싶다"며 옥순에게 선을 그었다.

이 상황을 모르는 순자는 2:1 데이트를 마치고 "행복했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옥순은 가방과 옷을 내동댕이치는 등 우울한 분위기를 드러냈다. 결국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마음이) 엉망이다"라며 "자유 민주주의에서의 부익부 빈익빈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종합] '나는 솔로' 현숙, 치과남·외과남과 로맨스에 "복 받은 현숙" 대놓고 행복 ('나는 SOLO')
[종합] '나는 솔로' 현숙, 치과남·외과남과 로맨스에 "복 받은 현숙" 대놓고 행복 ('나는 SOLO')
상철은 영숙, 영자와 어색한 2:1 데이트를 즐겼다. 상철은 두 사람을 모두 배려하며 젠틀한 데이트를 했지만 영숙을 향한 표정 만큼은 숨기지 못했다. 이에 영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상철님 생각엔 제가 기분 좋은 불청객 같을 듯"이라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어진 1:1 데이트에서 상철, 영자는 장거리 커플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였다. 상철은 "누구 한 사람이 지치면 끝"이라며 조심스러워 했고, 영숙은 "슬프다"며 한숨을 쉬었다. 영자는 "마음이 누구한테 기운 거냐?"라고 집요하게 물어봐 상철을 당황케 했다. 상철은 "제가 나쁜 사람이 되는 걸 싫어하는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종합] '나는 솔로' 현숙, 치과남·외과남과 로맨스에 "복 받은 현숙" 대놓고 행복 ('나는 SOLO')
숙소로 돌아온 옥순은 영철에 이어 두 번째 픽인 영호와 대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영호는 옥순이 아닌 현숙을 기다리고 있었고, 잠시 후 현숙과의 대화에 빠져드는 영호를 보며 옥순은 "나 이제 투픽도 갔다"며 서운해 했다.

영숙, 영자와 2:1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상철은 "사실 순자씨도 관심이 있었는데 한 번도 (대화할) 기회가 없었다. 너무 영숙님이랑 (커플이) 돼 버려서"라고 다른 솔로남에게 털어놨다. 이를 들은 송해나는 분노했고 데프콘은 "저게 남자야"라며 상철을 감쌌다.

영숙은 다시 상철을 찾아와 "너무 앞서가는 것 싶기도 하지만 (장거리라도) 바짝 만나면 된다"며 그의 마음을 풀어줬다. 이후 영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른 분들이 상철님한테 관심 가지지 않도록 대화를 많이 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종합] '나는 솔로' 현숙, 치과남·외과남과 로맨스에 "복 받은 현숙" 대놓고 행복 ('나는 SOLO')
현숙은 영호와의 대화에서 첫 데이트 선택에서 영수를 선택했던 이유에 대해, "(영수님이) 제 첫인상 선택이라 더 대화해보고 알고 싶은 부분이 있어서 그랬다"고 해명했다. 처음부터 현숙을 마음에 들어 했던 영호는 "괜찮다. 버티는 건 제 몫"이라고 답했다. 이에 감동받은 현숙은 "나를 바라봐주는 사람이 있었다는 걸 갑자기 알아챘다. 꼭 데이트해보고 싶다"고 영호를 향한 호감을 표현했다.

영수, 영호는 각자만의 방식으로 현숙에게 직진했다. 영호는 산책을 제안해고, 현숙의 머리끈을 알아채는 세심함과 함께 현숙을 향한 ‘불도저 직진’을 이어갔다. 이에 맞서 영수도 "아까 계란말이 먹고 싶다고 했어요?"라며 현숙을 위해 계란말이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렸다. ‘치과vs외과’ 솔로남의 대결 구도에서 현숙은 “복 받은 현숙”이라며 “이제 두 분 중에서 정하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이들의 ‘삼각 데이트’ 향방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