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비셔스 오천, 건강상 불참에도 '스맨파' 명배틀 1위 등극


지난 22일(화) 방송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 토크쇼’ 1회에서는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댄서들이 모두 화합하는 축제의 장이 펼쳐졌다. 댄서들의 식지 않는 춤에 대한 열정부터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던 솔직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더해지며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맨파’를 뜨겁게 만들었던 여덟 크루 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YGX가 한자리에 모여 각 크루의 개성이 가득 담긴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스맨파’ 타이틀 테마곡 위너 강승윤의 ‘걸리버(Gulliver)’에 맞춰 모든 댄서가 함께한 오프닝 퍼포먼스로 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이어서 ‘스맨파’하면 빠질 수 없는 ‘최고 유행 밈 BEST 3’가 소개됐다. 반전 매력을 선보였던 트릭스의 ‘기분이 째져’와 모니카를 보고 빛의 속도로 도망쳐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던 필독의 ‘줄행랑’의 리얼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이어지며 재미를 더했다. ‘스맨파’에서 빠질 수 없는 인규의 유행어도 꼽혔다. ‘스맨파’를 넘어 대한민국을 중독 시킨 인규의 유행어 ‘디기디기딕 갱갱갱’에 대해 저스트절크는 유행 밈 리믹스 음원에 맞춘 퍼포먼스로 인규에게 감사를 표현해 댄서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킹키 vs 최영준, 바타 vs 영제이, 제이락 vs 트릭스 등 수많은 명장면을 배출했던 배틀 중 ‘스맨파’ 댄서들이 직접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명배틀’ 1위로 프라임킹즈 트릭스와 엠비셔스 오천의 대결이 뽑혔다. 즉흥에서 성사된 필독과 영제이의 즉흥 배틀에 이어 프라임킹즈의 넉스와 엠비셔스 우태의 부리더 대결이 이어져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고퀄리티의 퍼포먼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오직 토크 갈라쇼에서만 볼 수 있는 스페셜 유닛 ‘BDS(비담즈)’가 등장했다. 각 크루의 비주얼 담당 멤버들인 경남, 고프, 예찬, 이조, 준선, 카운터, 평야, 하울이 함께했다. ‘BDS’는 BTS의 ‘I NEED U’와 지디&태양의 ‘GOOD BOY’를 완벽하게 선보이며 아이돌 못지않은 무대 매너와 탄탄한 춤 실력으로 댄서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다음 주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 토크쇼’에서는 스맨파 리더 청문회부터 비주얼 리스펙 1위, 피지컬 1위를 뽑는 등 8크루와 함께 즐기는 화합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스트릿 맨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는 오는 29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