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배구선수 김연경이 출연을 고민했다고 밝혔다.

23일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프로그램.

첫 고정 예능으로 '코리아 넘버원'을 선택한 김연경. 그는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선수라 해도 되나 고민이 컸다. 그런데 취지가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고, 이광수, 유재석 오빠와 같이 하니까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노동 후 먹은 음식 중 기억에 남는 메뉴를 묻자 이광수는 "선장님이 배 위에서 끓여주신 해물라면"이라며 "인생라면이었다"고 극찬했다. 김연경은 "장으로 만든 반찬들"이라며 "밥도둑이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내가 음식을 가리는 게 많지는 않다. 땀을 흘리고 먹는 음식은 뭐든 맛있다. 너무 배가 고파서 국밥하고 냉면을 같이 한 자리에서 같이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광수, 김연경은 "비빔면에 삼겹살"도 강력 추천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11월 25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