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원영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원영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원영이 '다작 배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사람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최원영을 만나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금수저'에서 최원영은 도신그룹 회장 황현도 역을 맡아 열연했다. '금수저'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그는 "'금수저' 마지막 방송을 배우들과 다 같이 봤다. 제작사 측에서 자리를 마련해 줬다"고 말했다. '빌런' 황현도의 결말에 대해 만족하냐고 묻자 최원영은 "빌런의 최후가 좋게 끝날 수는 없다. 응징의 대가를 받는다는 점에서 교과서 같은 교훈을 준 것 같다"며 "아무래도 난 캐릭터를 연기하는 입장이다 보니 마냥 시청자로 볼 수 없는 게 있는 것 같다. 내가 숨을 불어넣은 친구니까. 애정이 가고 애착이 가고 여러 감정이 섞여 있었다. 마지막에 측은하긴 했다"고 밝혔다.

쉼 없이 작품 활동하는 '다작 배우' 최원영. 이미지 소모에 대한 우려는 없냐고 묻자 최원영은 "난 이미지 소모를 해야 한다"며 웃었다. "전 이미지 소모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열심히 해야죠. 하하."

작품 선택 기준에 대해서도 "들어오는 건 다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어떤 작품이든 제안해주는 건 감사한 일이니까"라며 "부득이하게 시간적 여건이 안 맞거나 물리적인 상황이 안 맞지 않으면 웬만하면 하려고 한다. 나는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아서 어떤 작품이든 잘 수행하고 싶은 생각뿐이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