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유튜버 쏘대장과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최근 유튜브 '인생84' 채널에 '기안84 의 결혼생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유튜버 쏘대장과 함께 했다. 기안84는 먼저 "아담하고 귀여우신 분을 좋아한다"라며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쏘대장은 "자기 일 열심히 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이 좋다"라고 답변했다. 이를 들은 기안84는 "완전 좋다"라며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두 사람은 가상 결혼 체험을 위해 서약서를 작성했다. 쏘대장은 "외박하지 않기. 술 좋아하냐"고 물었다. 기안84는 "좋아한다. 근데 결혼하면 줄이겠다"라며 "하루에 한 끼는 같이 먹기"를 조건을 내걸었다.

또 쏘대장이 '바람'에 대해 언급하자, 기안84는 "그건 당연한 거 아니냐. 그건 불륜이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요리를 만들었다. 바들바들 떨리는 쏘대장의 칼질에 기안84는 미소 지었다. 이내 기안84는 "내가 자를게. 앉아 있으면 내가 해주겠다. 위험하겠다"라며 요리 도구를 가져왔다.

쏘대장은 인터뷰를 통해 기안84의 행동을 칭찬했다. 그는 "난 진짜 요리를 못하는데 비슷할 줄 알았다. 근데 자르는 것도 잘 자르고 의외로 매력이 있어서 믿고 결혼을 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쏘대장은 기안84와 이야기 도중 갑자기 "어제 술 먹었냐. 호민님 인스타 보다 알았다. 아니 결혼하는데 술 먹으면 어떻게 하냐. 술 먹고 바로 온 거냐"라고 물어봤다. 살짝 당황한 기안84는 "마음이 너무 들떠서 그랬다. 잠도 푹 자고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들은 함께 영화를 시청했다. 기안84는 쏘대장을 쳐다보며 "여보 공포 영화가 눈에 안 들어오는데?"라고 말하자 쏘대장은 "나도"라고 말했다.

쏘대장은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절 쳐다보더라. 졸려서 누운 줄 알았는데 저를 계속 보고 계셨다. 제가 약간 부끄러워가지고 뭘 어딜 봐야 될지 몰랐다"라며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