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국진 "오늘 식사량=김밥 3알, 한 달 식비는 6만원"…극도의 소식('먹자고')


[종합] 김국진 "오늘 식사량=김밥 3알, 한 달 식비는 6만원"…극도의 소식('먹자고')
[종합] 김국진 "오늘 식사량=김밥 3알, 한 달 식비는 6만원"…극도의 소식('먹자고')
[종합] 김국진 "오늘 식사량=김밥 3알, 한 달 식비는 6만원"…극도의 소식('먹자고')
사진=JTBC '먹자고' 방송 캡처
사진=JTBC '먹자고' 방송 캡처
김국진이 매우 적은 식사량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세계관 충돌 먹방-먹자GO'(이하 '먹자고')에서는 김국진, 김태원, 김준현, 이대호, 김호영이 살기 위해 먹는 '완소남(완전 소식남)', 먹기 위해 사는 '미대남(미식남·대식남)'으로 뭉쳐 경기도 가평군으로 먹투어를 떠났다.

먹투어 전 출연진은 사전 인터뷰를 가졌다. 김국진은 "먹방이라는 말이 내 입에서 나오는 거 자체가 어색하다"며 "먹는 게 맛있다고 느껴본 적 없다. 그냥 음식이 쌓여있네 싶다. 어느 식당이든 간에 배고프면 먹으면 끝"이라고 말했다.

김국진은 "오늘도 김밥 3알 먹고 아직까지 있다. 한 달에 식비가 6만 원 나올 거다. 아무리 맛있는 음식이 있어도 난 된장찌개"라며 "저한테는 사실 너무 새로운 일이다"라고 먹투어를 생소해했다. 김태원도 "먹는 건 사실 안 맞다. 냉메밀 해서 그렇게 한 끼 먹고 있다. 식사를 꼭 해야하나"라고 했다.

이후 김국진과 김태원은 고깃집에서 만났다. 평소 식사량을 물어본 두 사람은 모두 "1인분의 반"이라고 답했다. 이에 고기 1인분만 주문하려다 "고기 1인분 시키면 화낼 텐데"라며 난감해했다. 김국진이 된장찌개를 좋아한다는 걸 감안해 김태원은 "고기 2인분에 된장찌개 시키자"고 제안했다. 김국진은 "2인분은 많은데"라며 종업원에게 "2인분을 1인분처럼 달라"고 부탁했다.

김국진은 고기 4점, 김태원은 고기 2점만 먹고 식사가 끝났다. 김국진은 남은 음식들의 포장을 부탁했다. 테이블 위에는 새로 내놓은것처럼 남은 식사들이 펼쳐져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가평의 유명 맛집인 솥뚜껑 닭볶음탕 집에 도착한 김국진, 김태원, 김준현, 이대호, 김호영은 닭볶음탕 비주얼에 환호하며 감탄한다. 김준현은 닭볶음탕 속 닭 날개를 이용한 발골쇼를 선보이며 “(입안에서 깨끗하게) 뼈만 나올 때 원초적인 쾌락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은 “이게 쾌락이라고?”라며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김국진은 발골에 도전했다. 그는 "나 쾌감을 느꼈다"며 "이런 맛이 있네"라면서 흡족해했다.

첫 번째 식당에서 식사를 마친 뒤, 김국진은 "밥을 오전에 시작해서 오후까지 먹은 거는 처음"이라며 "이 정도면 목요일, 금요일, 토요일까지 괜찮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두 번째 식당은 잣 칼국수집이었다. 멤버들이 여러 메뉴를 주문하자 김국진은 "이거 다시 식사 아니냐"며 "금년 들어서 과식하는 거 같다. 간만에 벨트 한번 풀어보자"라고 말했다.

김국진과 김태원은 세 번째 식당에서 식사는 실패했다. 김국진은 "딱 좋은 것보다 약간 더 먹었을 때 여기서 스톱"이라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