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차은우, 오은영 박사님은 고민 없으실까?" 걱정 싹 잘라버리는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이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입담을 선보인다.

22일 오전 채널S 새 예능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방송인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격의 언니들’은 헤어살롱의 원장, 실장, 팀장으로 분한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이 고민상담자로 출연한 초대손님의 고민을 듣고 위로하고 응원하며 나름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고민상담 예능이다.
[종합] "차은우, 오은영 박사님은 고민 없으실까?" 걱정 싹 잘라버리는 '진격의 언니들'
이날 장영란은 “고민 들어주는 프로그램은 많지만 나, 박미선, 김호영 묶는 건 없다. 직설 화법을 쓰는 사람이 없다. 이 프로그램을 하고 행복했다. 첫 녹화를 마치고 장수 프로그램이 되겠다 싶었다. 너무너무 신나고 현장에서 대본없이 사람이 나오면 물어보고 하는데 너무 재밌고 호흡이 잘맞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미선은 프로그램 출연 결심에 대해 "저는 두 사람이 한다고 해서 했다"라며 "고민 상담해주는 프로그램을 해본 적은 없는데 두 사람이 있다고 해서 했다"라고 해 장영란과 김호영에게 감동을 안겼다.
[종합] "차은우, 오은영 박사님은 고민 없으실까?" 걱정 싹 잘라버리는 '진격의 언니들'
또 그는 두 사람에 대해 “귀에서 피 나올 거 같다. 에너지가 장난이 아니다. 남자, 여자 동급 최강 둘이 양쪽에 있다. 중간에 피 한 번씩 닦는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은 "저는 '고민을 커트한다'는 문장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세상에 고민 없는 사람이 어딨나. 누군가가 해결하고 걷어내주길 바라는데 커트해 준다는 콘셉트가 좋았다"고 밝혔다.
[종합] "차은우, 오은영 박사님은 고민 없으실까?" 걱정 싹 잘라버리는 '진격의 언니들'
또 박미선은 고민 상담을 하며 중점을 두는 게 무엇이냐는 질문에 “고민을 하는 후배도 없고, 고민 상담도 잘 안 해준다. 고민 상담이 아니라, 그냥 같이 밥을 먹는다. 누군가 이야기를 하고 싶어 하면 들어준다. 굳이 내가 캐물으려고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민 상담자로 추천하고픈 사람을 묻자 “차은우다. 뭐라도 고민이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고, 김호영은 “오은영 박사님이다. 많은 분들의 고민을 들어주시기 때문에, 고민이 있을 수도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영란은 '환승연애2' 정현규를 지목했다.
[종합] "차은우, 오은영 박사님은 고민 없으실까?" 걱정 싹 잘라버리는 '진격의 언니들'
마지막으로 장영란은 “사실은 이렇게 MC 자리에, 이렇게 세 명이 앉는 거도 처음이다. 너무 감개무량하고 진실성과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엄마도 뭐도 아니고 방송인 장영란으로 앉아서 고민만 바라볼 거다. 진정성으로 바라보겠다. 사랑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사이다 조언과 따뜻한 위로로 사연자의 고민을 없애주는 고민 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은 22일 오후 9시20분 처음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